2020.07.13 (월)

  • -동두천 21.3℃
  • -강릉 18.6℃
  • 서울 20.3℃
  • 대전 18.5℃
  • 대구 18.5℃
  • 울산 18.5℃
  • 광주 20.2℃
  • 부산 18.6℃
  • -고창 20.8℃
  • 흐림제주 25.5℃
  • -강화 20.9℃
  • -보은 17.5℃
  • -금산 18.2℃
  • -강진군 20.8℃
  • -경주시 18.2℃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김두관 “가수·스포츠선수 소득 불균형 심각”

 

 

 

가수와 스포츠선수들 사이에도 소득 불균형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세청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두관(김포갑)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도 귀속분 가수업종 사업소득을 신고한 2천758명 중 상위 1%에 해당하는 28명이 벌어들인 사업소득은 총 1천365억원이었다.

이는 전체 가수업종 사업소득의 48.7%에 해당했다.

분석 대상 기간을 2015년~2017년 귀속분까지 3년으로 확대해도 가수 업종의 총 사업소득(7천963억원) 대비 상위 1%의 사업소득(3천874억원) 비율은 48.7%로 같았다.

이런 상황은 축구, 야구 등 스포츠선수도 마찬가지다.

2017년 2만2천660명의 스포츠선수가 총 4천712억원의 사업소득을 신고했는데 이 중 55.3%인 2천605억원은 상위 1%의 몫이었다.

상위 0.1%가 전체 사업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19.5%에 달했다.

김 의원은 “국내외에서 활동하는 한류 연예계 스타와 스포츠 스타의 전체 소득구조를 살펴보면 극소수의 상위 소득자가 전체 종사자 수입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는 등 소득 양극화가 뚜렷하다”며 “상위 소득자들은 어마어마한 금액의 연 소득을 올리고 있는 만큼 탈세 등으로 국민에게 실망을 주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