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4.3℃
  • 구름많음강릉 21.8℃
  • 구름많음서울 27.9℃
  • 흐림대전 26.6℃
  • 흐림대구 23.1℃
  • 울산 21.1℃
  • 구름조금광주 24.5℃
  • 흐림부산 21.5℃
  • 구름많음고창 24.5℃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4.4℃
  • 구름많음금산 23.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5℃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文대통령,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차 태국行

메콩 정상회의 등 협조 당부
일본 아베 총리와 ‘조우’ 주목

문재인 대통령이 3일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태국으로 출발했다.

이날 전용기를 타고 서울공항을 출발한 문 대통령은 5일까지 아세안+3(한중일) 및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 참석하게 된다.

문 대통령은 태국 방문에서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 30주년을 맞아 25∼27일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제1회 한·메콩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력을 당부할 예정이다.

또 인도·아세안과 전면적 협력 시대를 열어가는 내용을 골자로 한 신남방정책의 발전에 필요한 지지도 요청할 계획이다.

4일 오전에는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아세안+3의 협력 심화 기반을 조성하려는 지속가능한 공동체 건설 등 역내 협력 지향점을 제시하고, 기여 의지를 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에서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중국에서는 리커창 국무원 총리가 각각 참석한다.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및 한일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으로 한일 관계가 냉각된 상태에서 한일 정상의 조우 여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같은날 오후 아세안과 한국·중국·일본·미국·러시아 등이 참여하는 동아시아정상회의에서도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을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