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2.1℃
  • 구름많음강릉 20.2℃
  • 구름많음서울 24.5℃
  • 구름조금대전 24.0℃
  • 흐림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2.6℃
  • 구름조금광주 24.8℃
  • 구름조금부산 24.9℃
  • 구름조금고창 26.0℃
  • 흐림제주 21.8℃
  • 구름많음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2.2℃
  • 구름많음금산 24.0℃
  • 구름많음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8℃
  • 구름많음거제 24.1℃
기상청 제공

경기도민 61.5% “아프리카돼지열병 심각한 문제”

道 고강도 조치 확산방지 도움
78.6% “초기 대응조치 잘했다”

경기도민 절반 이상이 여전히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을 심각하게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경기도가 발표한 ‘아프리카돼지열병 관련 인식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61.5%가 ASF가 국내 축산농가와 국민 식생활에 악영향을 끼치는 ‘심각한 문제’라고 답했다.

도내 ASF는 지난 9월 16일 첫 발병 이후 3개월이 지난 현재 일반 돼지축산 농가에서 추가 발병은 나오지 않고 있다.

도는 ASF 발병 이후 지난달 23일까지 모두 176억여원을 투입해 ▲ASF 발생농장 및 인근농장 사육돼지 약 11만 마리 살처분 ▲총 123개의 통제초소 및 거점소독시설 운영 ▲양돈농가 출입통제를 위한 922개의 농장초소 운영 ▲야생 멧돼지 포획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취했다.

이같은 조치에 대해 도민 75.6%(매우 26.2%, 대체로 449.4%)가 ASF 확산 방지에 ‘도움이 됐다’고 판단했다.

특히 지난 9월 ASF 첫 발병 직후 도가 실시한 방역 및 소독, 살처분, 이동제한 등 신속한 초기 대응 조치에 대해 응답자의 78.6%(매우 29.2%, 대체로 49.4%)가 ‘잘한 조치’라고 답했다.

방역의 주체에 대한 질문에 도민들은 정부의 역할이 더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방역 주체는 정부와 주무부처(64.5%), 발병지역 광역자치단체 및 기초자치단체(25.0%), 발병지역 축산 농가(8.1%) 등의 순으로 답했다.

ASF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양돈 농가를 위해 도가 ‘우리 한돈 사랑 캠페인’ 등 돼지고기 소비 촉진을 위한 홍보활동을 추진하고 있는 데 대해선 도민 78.2%(매우 30.5%, 대체로 47.7%)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돼지고기 소비를 늘리겠다는 도민 역시 42.3%에 달했다.

한편, 이번 인식 조사는 ㈜케이스탯리서치가 지난 11월 23일 도민 1천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방식으로 조사했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는 ±3.1%p다.

/안경환기자 j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