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6.0℃
  • 흐림강릉 26.0℃
  • 흐림서울 27.0℃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32.3℃
  • 흐림울산 30.7℃
  • 흐림광주 28.3℃
  • 부산 25.9℃
  • 흐림고창 29.0℃
  • 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25.3℃
  • 흐림보은 26.0℃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9.0℃
  • 흐림경주시 31.6℃
  • 흐림거제 25.1℃
기상청 제공

[詩와 함께 하는 오늘]당신의 그림자

 

 

 

당신의 그림자

                            /정정임

힘들겠거니 아프겠거니

조금만 쉬었다 하지?

그저 바라 볼 때만 해도

사랑인줄 알았습니다

돈 봉투의 두께만큼

파스를 붙여주고

자고나면 괜찮다는 당신의 말한마디

철썩같이 믿었을뿐

내 발등에 불이 떨어지지 않아

뜨거운 줄 몰랐습니다

아픕니다

당신이 아프니 내맘이 아픕니다

슬픕니다

당신이 슬프니 나 역시 슬픕니다

힘듭니다

당신이 힘드니 나 또한 힘듭니다

내가 당신이듯

당신이 나 이니까요

 

 

■ 정정임 1967년 충남 아산 출생으로 계간 ‘문파’로 문단에 나옴. 동남문학회 회장, 시낭송 지도사, 출장 요리사, 문파문인협회, 수원문인협회, 동남문학회 회원, 동남문학상 수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