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2.7℃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23.1℃
  • 구름조금울산 20.5℃
  • 맑음광주 23.9℃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21.9℃
  • 구름조금제주 22.3℃
  • 맑음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1.3℃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과천 사회단체, GTX-C 과천청사역 원안추진 강력 촉구

 

과천회를 비롯한 바르게살기운동협의회, 재향군인회 등 과천시 관내 25개 사회단체가 3일 기자회견을 통해 과천청사역의 원안 추진을 강력히 주장하고 나섰다.  

 

최성훈 회장은 이날 “최근 GTX-C 노선 과천청사역과 관련해 일부에서 공신력 없는 주관적인 정보로 과천청사역 확정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조장하고 합리적 정당성을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회장은 “GTX-C노선 과천청사역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의 지침에 따라 지하철간 환승시간을 3분 이내(180m 이내)로 계획해 일부의 환승도보 거리 250m 주장은 근거가 없고 잘못된 자료를 인용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자체 용역검토 결과를 인용해 과천청사역에서 환승할 경우 16분이 더 증가한다는 주장은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것으로 공신력이 없다”고 단언했다.

 

김 회장은 “GTX-C노선 과천청사역은 정부청사의 세종시 이전으로 인한 보상이나 특정 정치인 간의 뒷거래의 산물이 아니다”라며 “이 노선은 10여 년 전 기획단계부터 표정속도 100㎞/h 이상을 유지하고 평균 역간 거리(약 7㎞ 내외) 확보라는 목표 하에 현재의 정차역이 확정됐다”고 언급했다. 

 

이밖에도 “정부의 타당성조사, 예비타당성조사 등의 철자 상 경유노선 및 정차역에 대해 해당 지자체가 의견을 개진하도록 돼 있으나 최근 예비타당성조사를 제외하고 아무런 언급이 없다가 과천청사역 정차가 부당하다면서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는 “일부에서 주장하는 월곳~판교선, 인덕원~동탄선 등은 제2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이미 반영된 사업으로, 관련 철도계획 미반영으로 인한 타당성 검증 부실이라는 주장도 터무니없다”고 일축했다.

 

김 회장은 “과천시민은 그동안 많은 억측과 논란에도 불구하고 공식적인 입장이나 집단행동을 자제해왔으나 더 이상 작금의 사태에 대해 묵과하지 않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범시민대책위원회는 광역급행철도라는 본질적 목표에 벗어나는 무원칙적인 역사 신설 등 광역급행철도의 도입 취지를 훼손하는 행위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고 기 확정된 대로 추가 정차역 없이 조기 추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광역급행철도의 도입 취지와 기술적인 어려움을 고려하지 않고 일부에서 주장하는 여론에 떠밀려 정치적인 거래 및 흥정의 대상이 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 “확정된 GTX-C 과천청사역에 대해 여론을 호도하는 세력과 근거없는 주장에 대해 단호히 대처해 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범시민대책위는 이후 진행과정에 대해 시민과 함께 하나가 돼 강력히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 경기신문/과천= 김진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