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맑음동두천 18.5℃
  • 구름조금강릉 22.9℃
  • 맑음서울 22.1℃
  • 맑음대전 21.3℃
  • 구름많음대구 22.5℃
  • 구름많음울산 20.9℃
  • 맑음광주 20.8℃
  • 흐림부산 20.4℃
  • 맑음고창 20.3℃
  • 흐림제주 21.6℃
  • 맑음강화 20.2℃
  • 맑음보은 17.7℃
  • 맑음금산 19.4℃
  • 구름많음강진군 20.2℃
  • 구름많음경주시 19.5℃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이재명 "남북이 소통하고 협력해 한반도 평화시대 여는 것이 선열의 뜻 잇는 길"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남북이 소통하고 협력해 한반도 평화 시대를 여는 것이 선열의 뜻을 잇는 길"이라며 “친일잔재 청산 노력을 바탕으로 부강한 나라를 만드는데 경기도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선열들께서 염원하던 자주독립의 꿈은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라며 "친일잔재 청산 노력을 바탕으로 완전한 기술독립으로 부강한 나라, 남북이 평화롭게 번영하는 한반도를 위해 경기도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특히 "접경지대를 품고 있는 경기도 입장에서 평화는 곧 생존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과제"라며 "경기도는 앞으로도 보건의료 분야 협력과 인도적 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75년의 세월이 지났지만 일제의 수탈은 우리에게 여전히 씻을 수 없는 상처”라며 “일상을 송두리째 빼앗고 짓밟은 일본은 여전히 책임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는 지난 2012년 집권 이후 단 한 차례도 사죄를 한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정부는 강제동원 피해 배상 판결에 반발하며 오히려 경제침략으로 도발했다. 한 해가 지나 다시 광복절을 맞이하는 지금, 일본 정부는 선제공격이 가능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하고 있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경기도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강제동원 피해자를 비롯해 일제에 수탈당하고 상처받은 분들이 여전히 생존해 계신다. 일본 정부는 역사의 증인들이 사라질 때까지 눈과 귀를 막고 버티면 모든 과오가 없던 일이 될 거라고 믿는지도 모르겠다”며 “이것은 착각일 뿐이다. 과거를 용서받고 미래로 함께 나아가는 유일한 방법은 피해자가 괜찮다고 할 때까지 사죄하고 합당한 책임을 지며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길뿐”이라고 밝혔다.

 

또 “일본 정부가 인류 보편의 양식에 걸맞은 행동으로 인권과 평화를 애호하는 진정한 이웃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지사는 “선열들께서 염원하시던 자주독립의 꿈은 살아남은 이들이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라며 “일본의 경제침략에 맞서 시작된 자발적인 불매운동이 꾸준하게 이어지고 있고, 소재·부품·장비산업의 기술독립을 이루려는 노력도 짧은 기간 안에 성과를 내고 있다. 완전한 기술독립으로 부강하고 번영하는 한반도를 만드는데 경기도가 앞장서겠다”고 약속했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이날 도 주최 광복절 행사를 열지 않고 이 지사의 경축사만 온라인으로 배포됐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