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맑음동두천 9.3℃
  • 맑음강릉 12.0℃
  • 구름조금서울 13.5℃
  • 구름조금대전 11.9℃
  • 구름조금대구 12.1℃
  • 맑음울산 13.3℃
  • 구름많음광주 14.7℃
  • 맑음부산 15.1℃
  • 구름많음고창 10.1℃
  • 구름많음제주 17.9℃
  • 맑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6.4℃
  • 구름조금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1.6℃
  • 흐림경주시 9.3℃
  • 맑음거제 15.0℃
기상청 제공

주호영 "'통신비 2만원' 고집 없애야 추경 정상 처리"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1일 4차 추가경정예산 처리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말했다고, 당 대표가 말했다고 해서 (통신비 2만원 지급을) 고집하는 일이 없어야 내일 본회의에서 예산이 정상적으로 처리될 것”이라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 회의에서 “코로나19가 언제 끝날지도 모르는 이 어려운 시기에 고집부리지 말라”며 이같이 말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부터 추경조정소위원회를 열고 통신비 지원 내용을 담은 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고 있다. 정부여당이 4차 추경에 9300억원 규모로 넣으려는 ‘통신비 2만원 지급’을 고수하면 추경 처리가 늦어질 수 있다는 점을 경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주 원내대표는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취임 후 첫 당정회의에서 통신비 2만원을 건의한 걸로 알고 있고, 문재인 대통령은 (통신비 지원이) 추석을 앞두고 국민 모두를 위한 정부의 작은 위로이자 정성이라고 했다”며 “하지만 돈을 준데도 국민들이 반대하고 있고, 민주당을 제외한 국회 내 모든 정당 심지어 당 내 이재명 경기지사와 김경수 경남지사까지 반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더 요긴하게 쓸 데가 있다면 국민들도 십시일반 2만원씩을 모아서 나라에 필요한 일을 하지 않겠나”라며 “만약 돈 쓸데가 없다면 예산 규모를 줄이는 게 맞다”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을 두고는 “이 정권을 맡는 분들은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없는 듯 하다”며 “추 장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 두 사람을 내세워놓고 공정을 37번 이야기한다는게 도대체 조금이라도 부끄러워하는 마음이 있으면 공정을 감히 입에 담을 수 없다”고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그러면서 “대통령이 국민에게 신뢰를 잃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참모도 돌아보시고 제대로 조언하고 보좌하라”고 덧붙였다. 

 

[ 경기신문 = 정영선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