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1.5℃
  • 맑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7.2℃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1℃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이덕일의 역사를 말하다] 1세기에 불교가 들어왔다는 여러 기록들

가야불교 이야기②

 

 

◇왕후사의 창건과 파사석탑

 

불교는 가야에 언제 들어왔을까? 남한의 역사학자들은 왕후사(王后寺)가 창건된 서기 452년이라고 주장한다. 《삼국유사》 〈가락국기〉에 나오는 아래의 왕후사 창건기사를 가지고 말하는 것이다.

 

“수로왕의 8대 후손인 김질왕(金銍王)은 정사에 근면하고 또 진리를 매우 숭상했는데, 세조모(世祖母:시조모) 허황후(許皇后)를 위하고 그 명복을 빌기 위해서 원가(元嘉) 29년(452) 임진에 원군(元君:수로왕)과 황후가 합혼(合婚)한 곳에 절을 세워 이름을 왕후사라고 하고, 사자(使者)를 보내어 근처의 평전(平田) 10결을 헤아려 삼보(三寶)를 공양하는 비용으로 삼게 하였다.”

 

원가(元嘉)는 중국의 남조 송(宋) 문제(文帝) 유의륭(劉義隆)의 연호로 그 29년은 서기 452년이다. 이때 불교가 처음 전해졌다는 것이다. 그러나 누가 보더라도 이는 왕실에서 시조모를 기리는 사철을 창건했다는 기사이지 불교가 처음 전해졌다는 기사가 아니다. 이 기사는 452년에 가야에서 왕실사찰을 건립할 정도로 불교가 성행했다는 기사지 이때 불교가 전래했다는 기사가 아니다. 뿐만 아니라 《삼국유사》에는 그보다 훨씬 이른 시기에 가야에 불교가 전래되었다는 기사가 여럿 있다. 그중 하나가 《삼국유사》 〈금관성 파사석탑〉조로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금관 호계사(虎溪寺) 파사석탑(婆裟石塔)은 옛날에 이 읍(김해)이 금관국이었을 때 시조 수로왕의 비인 허황후 황옥이 동한(東漢) 건무(建武) 24년(48)에 서역의 아유타국(阿踰陁國)에서 싣고 온 것이다.”

 

먼저 서역의 아유타국이 불교의 발상지 인도에 있던 나라라는 점은 둘째치더라도 ‘파사(婆娑)’라는 용어 자체가 불교용어다. ‘파(婆)’자는 ‘할머니’라는 뜻이지만 여기에서는 고대 인도어인 범어(梵語)의 음역이다. ‘사(娑)’는 승려들이 어깨에 걸쳐 입는 승복을 뜻한다. 그래서 파사란 승려를 뜻하고, 파사석탑은 불탑을 뜻한다. 허왕후가 서기 48년 서역의 아유타국에서 불탑을 싣고 왔다는 것이다. 국립중앙박물관에서 ‘가야본성’이라는 전시를 했을 때 가야가 3세기경에 건국했다고 주장하는 식민사학자들이 이 파사석탑을 치워버리려고 기를 쓴 이유도 여기에 있다. 이 파사석탑은 가야가 서기 1세기에 건국되었다는 증거이자 불교가 같은 시기에 건국되었다는 증거이기 때문이다.

 

◇허황후 이전에 불교를 알았던 수로왕

 

《삼국유사》 〈가락국기〉에는 허왕후가 가야에 오기 이전에 불교가 전래되었다는 기사도 있다. 수로왕은 재위 2년(43) 정월, “짐이 경도(京都:서울)를 정하려고 한다”고 말하고는 임시 궁궐의 남쪽 신답평(新沓坪)으로 행차해서 사방의 산악을 바라보면서 좌우에게 이렇게 말했다.

 

“이 땅은 좁기가 여뀌 잎과 같지만 (경치가)수려하고 기이하여 16 나한(羅漢)이 살만한 곳이다. 또한 1에서 3을 이루고 3에서 7을 이루니 칠성(七聖)이 살 곳으로도 이곳이 적합하다. 이 땅에 의탁해서 강토를 개척하면 마침내 좋은 곳이 될 것이다.(《삼국유사》 〈가락국기〉)”

 

나한은 아라한(阿羅漢)의 준말로 부처의 열여섯 제자를 뜻한다. ‘1에서 3을 이루고 3에서 7을 이룬다’는 말은 오행설(五行說)에 따른 설명이다. 오행은 만물의 기초를 이루는 다섯 사물이 서로 순행하는 것인데, 《공자가어(孔子家語)》에는 공자가 오행에 대해 설명한 내용이 있다. 공자의 고국인 노(魯)나라의 실권자인 계강자(季康子)가 오제(五帝)의 이름을 묻자 공자가 답했다. “하늘에는 오행이 있는데 수, 화, 목, 금, 토(水·火·木·金·土)입니다. 때를 나누어 화육(化育)해서 만물을 이루니 그 신(神)을 오제(五帝)라고 합니다.” 오행은 서로 돕고 살리는 상생과 서로 부딪치고 죽이는 상극이 있다. 물에서 나무가 나오는 수생목(水生木)은 상생이지만 물이 불을 끄는 수극화(水剋火)는 상극이다. 1에서 3을 이룬다는 수로왕의 말은 물에서 나무가 나오는 상생이다. 오행의 순환에 따르면 3은 목(木)이고 7은 화(火)다. 그래서 3에서 7을 이룬다는 말도 나무에서 불이 나오는 목생화(木生火)로서 이 역시 서로 살리는 상생이다. 수로왕이 도읍으로 삼으려는 땅이 물에서 나무가 나오고, 나무에서 불이 나오는 상생의 땅이란 것이다. 이런 상생의 땅이기 때문에 부처의 제자인 16나한이 살만하고 칠성이 살만하다는 것이다.

칠성(七聖)이란 진리를 깨달은 일곱 성자를 일컫는다. 첫째 남에게 부처의 가르침을 듣고 수행해서 견도(見道)에 이른 성자가 수신행(隨信行)이고, 둘째 스스로 부처의 가르침을 따라 수행해서 견도에 이른 성자가 수법행(隨法行)이다. 셋째 남에게 부처의 가르침을 듣고 믿어서 그를 따라 수도(修道)에 이른 성자가 신해(信解)이고, 넷째 스스로 부처의 가르침에 따라 수행하여 수도에 이른 성자가 견지(見至)이다. 다섯째 마음의 작용을 소멸시키고 몸으로 고요한 즐거움을 체득하여 수도에 이른 성자가 신증(身證)이고, 여섯째 지혜로써 무지를 소멸시켜 그 속박에서 벗어난 무학도(無學道)의 성자가 혜해탈(慧解脫)이다. 일곱째 지혜로써 무지를 소멸시키고, 또 선정(禪定)으로 탐욕을 소멸시켜 모든 번뇌의 속박에서 벗어난 무학도의 성자가 구해탈(俱解脫)이다. 칠성을 과거 세상에 출현했던 비바시불(毘婆尸佛), 석가모니불(釋迦牟尼佛) 등의 일곱 부처를 뜻하는 칠불(七佛)로 해석하는 경우도 있다. 칠성이든 칠불이든 수로왕의 이 말은 수로왕이 허황후가 가야에 오기 전에 이미 오행과 불교에 대해서 알고 있었음을 뜻하며 가야를 불국토로 만들려는 포부를 가지고 있었음을 뜻한다.

 

◇파사이사금이란 불교식 왕호

 

이런 기사들에 대해서 한국의 대학 사학과를 장악한 강단사학자들은 ‘못 믿겠다’고 주장한다. 이들의 주장은 자신들의 일방적 심증뿐 아무런 물증, 즉 근거사료가 없다는 사실은 이제 비밀도 아니다. 그저 자신들의 스승인 일본인 식민사학자들의 주장을 추종하는 것뿐이다. 남한 강단사학은 일본인 식민사학자들의 주장을 ‘정설(定說)’ 또는 ‘통설(通說)’이라며 도그마로 승격시켰다. 이런 도그마를 벗어나 역사를 보면 가야는 물론 신라도 452년보다 훨씬 이른 시기에 불교가 전래되었다는 사료가 적지 않다.

먼저 신라 5대왕의 왕호가 파사이사금(婆娑尼師今:재위 80~112)이다. 파사가 승려라는 뜻이니 파사이사금은 글자 그대로 ‘스님왕’이라는 뜻이다. 신라인들은 왜 서기 80년부터 112년까지 왕위에 있었던 군주의 왕호를 불교용어인 ‘파사’로 정했을까? 신라인들이 불교에 대해서 몰랐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삼국사기》는 파사이사금에 대해 신라의 3대왕인 유리이사금(儒理尼師今:재위 24~57)의 둘째아들이다. 4대왕인 탈해이사금이 세상을 떠나자 유리왕의 태자인 일성(逸聖)을 세우려고 했지만 “위세와 현명함이 파사만 못하다”고 해서 파사를 왕으로 세웠다는 것이다. 파사는 절약하고 검소하며 물건을 아껴 쓰고 백성들을 사랑해서 백성들이 좋아했다는 것이다. 파사의 생활습관은 군주의 것이라기보다는 승려의 생활습관이었다. 유학자이자 신라 중심주의자였던 김부식이 일부러 불교식 왕호를 만들지는 않았을 것이다. 신라인들이 ‘파사이사금’으로 정한 것을 그대로 옮겨 썼다는 뜻이다. 북방불교뿐만 아니라 남방불교의 전래에 대해서 본격적으로 연구할 때가 되었다는 뜻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