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20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0.6℃
  • 구름조금서울 21.5℃
  • 맑음대전 23.6℃
  • 구름조금대구 24.8℃
  • 구름많음울산 23.4℃
  • 맑음광주 24.3℃
  • 구름많음부산 21.2℃
  • 맑음고창 21.2℃
  • 구름조금제주 17.1℃
  • 구름조금강화 17.2℃
  • 맑음보은 23.4℃
  • 맑음금산 23.9℃
  • 맑음강진군 25.1℃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2℃
기상청 제공

천년고찰 내장사 대웅전 화재…범인은 술 취한 승려

 

백제 때 만들어진 천년 고찰 전북 내장사 대웅전이 전소됐다. 

 

화재는 5일 오후 6시30분쯤 발생했다.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약 1시간 30분 만인 오후 7시 53분쯤 큰 불길을 잡았다.

 

소방서 추산 17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를 낸 범인은 3개월 전 수행을 위해 내장사에 들어온 승려 A(53)였다. 

 

범행 당시 A 씨는 술에 취한 상태였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함께 생활하던 스님들이 서운하게 해 술을 마시고 우발적으로 불을 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동료 승려들에 불만을 품은 A 씨가 절에 있던 인화물질을 붓고 불을 낸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경찰은 승려 A씨에 대해 현주건조물 방화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내장사는 백제 무왕 37년인 636년 영은조사가 영은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한 절이다.

 

1095년(고려 숙종3년) 행안선사가 당우와 전각을 중수했으며, 1566년(조선 명종 22년) 희묵 대사가 법당과 요사를 중수했다. 이 때 이름이 내장사로 고쳐졌다.

 

내장사가 불에 탄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조선시대 임진왜란 당시였던 1592년(선조 25년) 소실됐다가 인조 17년인 1639년 재건했다. 이후 1938년 대웅전을 중수하고 명부전을 신축했다. 

 

하지만 6.25 전쟁 때 전소됐다. 1958년 대웅전을 중건했지만 2012년 10월 누전으로 발생한 화재로 대웅전이 다시 전소됐다.

 

이후 전북 정읍시민 성금과 시 예산 등 총 25억 원을 투입해, 2015년 7월 대웅전을 복원됐다.

 

하지만 승려가 홧김에 불을 질렀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내장사 스님들은 더욱 허탈해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