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4.2℃
  • 구름많음강릉 21.4℃
  • 구름많음서울 24.7℃
  • 구름많음대전 24.9℃
  • 구름많음대구 22.8℃
  • 구름조금울산 20.8℃
  • 구름많음광주 23.9℃
  • 구름조금부산 21.2℃
  • 구름많음고창 19.9℃
  • 박무제주 21.6℃
  • 흐림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3.1℃
  • 흐림강진군 21.8℃
  • 구름조금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우한 코로나' 알리고 수감된 中시민기자, 미국 인권상 수상

장잔, 중국원조협회 '린자오 자유상' 수상자로 선정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처음 확산한 후베이성 우한(武漢) 지역 상황을 알린 후 수감된 시민기자가 미국 인권상을 수상했다.

 

17일 빈과일보, 명보 등 홍콩매체에 따르면 최근 미국인권단체 중국원조협회는 지난 14일(현지시간) 중국 시민기자 장잔(張展·38)을 2020년 '린자오(林昭) 자유상' 수상자로 선정했다.

 

중국원조협회는 중국 본토 팬데믹 희생자들에 관심을 기울이고 중국공산당에 대항한 두려움 없는 희생정신을 높이 기려 장잔에 상을 수여한다고 설명했다.

 

2018년 제정된 린자오 자유상은 중국에서 민주주의 자유, 진실을 촉진하고 법치와 시민사회 발전에 기여했다는 이유로 부당한 처벌과 탄압을 받은 이들을 수상자로 선정해 상금 2만5천 위안(약 439만원)을 수여한다.

 

베이징(北京)대 여대생 신분으로 문화혁명 기간 우파로 몰려 1968년 총살된 린자오를 기리며 제정됐다.

 

2019년 린자오 자유상 수상자는 중국 저명 인권변호사 가오즈성(高智晟)으로, 그는 2017년부터 실종상태다.

 

변호사 출신인 장잔은 지난해 2월 우한을 찾아 코로나19 참상을 세상에 알린 후 당국의 탄압을 받은 첫번째 시민기자다.

 

그는 '공중소란' 혐의로 체포됐으며, 지난해 12월 상하이(上海) 푸둥(浦東)신구 인민법원은 그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공중소란 혐의는 최고형량이 5년으로, 중국 당국이 비판적인 인사를 침묵시키려 할 때 주로 적용된다.

 

장잔은 수감 후 7개월간 단식 투쟁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