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9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3℃
  • 구름조금강릉 24.6℃
  • 구름많음서울 27.5℃
  • 구름조금대전 26.4℃
  • 맑음대구 24.5℃
  • 구름조금울산 26.0℃
  • 구름조금광주 25.9℃
  • 맑음부산 26.1℃
  • 구름조금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6.3℃
  • 구름많음강화 25.9℃
  • 구름조금보은 23.2℃
  • 맑음금산 24.2℃
  • 구름조금강진군 24.6℃
  • 구름조금경주시 22.6℃
  • 구름조금거제 25.0℃
기상청 제공

상지대 구성원들 단체헌혈, '혈액난 수급' 힘보태

 

상지대(정대화 총장)는 구성원들이 24일 단체로 헌혈에 참가했다. 코로나19 여파로 헌혈이 줄면서 부족해진 혈액 수급을 돕기 위해서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에 따르면, 21일 기준으로 전국 혈액보유량은 4.1일치다.

 

이는 안정적 혈액보유량 5일치 기준에 못 미치는 상황으로 혈액보유 단계에 따라 혈액수급 위기단계가 발령된다.

 

혈액보유량 5일 치를 유지하기 위해 하루 평균 약 5600명이 매일 헌혈에 참여해야 한다. 


이날 상지대 구성원들은 교내 두 곳에 마련된 ‘이동 헌혈 차량’에서 헌혈에 참여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사전 체온측정,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준수했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기 위해 오전과 오후 시간대별로 인원을 분산하여 진행했다.

 

특히 지난해에도 헌혈에 참여한 바 있는 군사학과 재학생 및 교수 등 60여 명이 단체 헌혈 캠페인에 동참했다.

 

상지대는 강원도 내 대학 최초로 지난 2006년 11월 교내 창조관 3층에 ‘헌혈의 집’을 개설한 이래 총 4만 4270명이 생명나눔을 실천하여 혈액수급 안정화에 큰 기여를 해오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대한적십자사 강원도혈액원과 '생명나눔단체 협약식'을 갖고 대학 차원의 헌혈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전개하기로도 약속했다.

 

정대화 총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헌혈 부족 사태가 심각하다는 소식을 들었다”며“상지대 구성원들의 헌혈 참여로 조금이나마 개선되기를 희망하고 많은 시민들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헌혈 캠페인에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 경기신문 = 유연석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