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8.01 (일)

  • 흐림동두천 27.5℃
  • 흐림강릉 29.7℃
  • 서울 28.4℃
  • 대전 26.9℃
  • 천둥번개대구 26.3℃
  • 흐림울산 28.3℃
  • 흐림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9.4℃
  • 흐림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9.4℃
  • 흐림강화 27.1℃
  • 흐림보은 22.1℃
  • 흐림금산 24.7℃
  • 흐림강진군 28.7℃
  • 흐림경주시 26.7℃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염태영에 이어 양향자도 대권 도전?…민주당 대선 경선 점입가경

친문 인사…경선레이스 돌풍 예고
결선 투표 땐 후보간 합종연횡 예측
이재명 대 反이재명 구도 '이목집중'

 

염태영 수원시장의 대권 도전설에 이어 '광주의 딸' 양향자 국회의원(더민주·광주서구을)도 당내 대선 경선 출마를 놓고 고심하고 있어 주목된다. 

 

'친문 직계'로 꼽히는 김경수 경남지사의 대선 경선 출마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관측속에 대선주자 중 '친문' 인사가 전무해진 가운데 '친노친문' 염태영 시장과 '친문' 양향자 의원이 전격적으로 경선 레이스에 참가하게 될 경우 파괴력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예상이다.

 

송영길 현 대표체제 출범하기에 앞서 최고위원을 지낸 염 시장과 양 의원의 대선 경선 출마 걸림돌은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선출과 임기를 규정한 당헌 25조 2항. 

 

당대표와 최고위원의 임기를 다음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당대표가 선출될 때까지로 규정한 해당 조항은 당대표 및 최고위원이 대선에 출마하고자 할 때는 대선 1년전, 시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고자 할 때는 선거 6개월 전 사퇴를 명시하고 있다.

 

공정한 경선 관리를 위한 역할을 맡은 당 지도부 인사가 곧바로 대선 경선 등 주요 선거에 나서면서 따라오는 '당대표 프리미엄' 논란 자체를 제한한 것으로, 앞서 이낙연 전 대표 역시 갑론을박 속에도 이같은 규정에 따라 사퇴했다.

 

이후 민주당은 김태년 대표 권한대행(원내대표)과 이낙연 선거상임위원장의 체제 아래 4·7 재보선에 임했다가 참패해 지도부 총사퇴와 비상대책위원회 구성, 조기 전대를 통해 송영길 대표와 김용민, 백혜련 최고위원 등의 현 지도부를 꾸렸다.

 

그러나 4·7 재보선 이후 지도부 총사퇴와 '송영길 체제'로 새롭게 꾸려지면서 '프리미엄' 자체를 기대하기 힘든데다 '경선 관리'에서도 제외되면서 예외로 해야 한다는 유권해석과 당헌 개정 목소리까지 나오면서 염 시장과 양 의원의 대선 경선 참여 가능성이 열려 있다는 분석이다.

 

양 의원은 이날 경기신문과 통화에서 "지금은 뭐라고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면서도 "복지와 성장 두 축으로 가야 한다. 기술 없는 복지를 달성할 수 없다. 조만간 분명히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여지를 남겼다. 

 

이에 따라 민주당 내 만만치 않은 지지기반을 확인하며 최고위원에 올랐던 염태영 수원시장과 양향자 국회의원이 당내 경선에 참여하게 될 경우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추미애 전 장관, 박용진 의원, 이광재 의원, 김두관 의원, 양승조 충남지사, 최문순 강원지사  등 10명이 넘는 후보들이 자웅을 겨루는 빅 매치가 예상된다. 

 

또 20대 대선 후보자 선출 특별당규는 예비경선과 본경선은 물론 1위 득표자가 본경선에서 과반을 득표하지 못할 경우 차순위 득표자와 치르게 되어 있는 결선투표를 규정하고 있어 다자구도인 본경선과 후보간 합종연횡, '이재명 대 반(反) 이재명'의 구도도 벌써부터 관심이다.

 

특히 계파 대리전 양상 등의 논란에도 불구하고, 당헌당규 상 대선 180일 이전 규정에 따라 7월부터 본격적인 차기 대선후보 경선일정에 돌입할 것이란 예상속에 당내 후보 등록이 임박한 상태여서 민주당은 본격적인 대선 경선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현재의 당헌당규 25조 등은 지도부의 '프리미엄 배제'와 '공정 경선 보장'을 분명히 한 것으로 '심판'과 '선수'의 역할을 명확히 했던 것 아니겠느냐"라며 "염태영, 양향자 등 거론되는 분들은 이미 당 지도부도 아니고, '심판'도 아닌 만큼 '선수'로써의 참여를 보장해도 무방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당 관계자는 “현재 뭐라고 딱히 말할 수 있는 것은 없다"면서도 "대선기획단이 출범해 본격적으로 활동하면 분명한 유권해석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경기신문 = 박건·박진형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