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28 (화)

  • 흐림동두천 23.0℃
  • 흐림강릉 22.2℃
  • 흐림서울 24.0℃
  • 대전 25.3℃
  • 흐림대구 24.4℃
  • 구름많음울산 24.1℃
  • 흐림광주 24.7℃
  • 흐림부산 24.3℃
  • 흐림고창 23.6℃
  • 구름많음제주 26.8℃
  • 흐림강화 22.3℃
  • 흐림보은 23.6℃
  • 흐림금산 24.3℃
  • 흐림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3.9℃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병실 속 '할머니와 간호사 화투' 사진에 정치권도 '먹먹·뭉클'

이재명 "숭고한 인간애…마음이 아리고 먹먹하다"
심상정 "가슴이 뭉클하다…처우개선 마련돼야"

 

대한간호협회가 알린 '할머니와 간호사의 화투 사진'에 국민들은 물론 정치권도 감동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사진은 음압병동에 홀로 격리된 90대 치매 코로나 확진 할머니를 위해 간호사가 방호복을 입은 채 화투로 그림 맞추기를 하는 장면으로, 올해 대한간호협회가 공모한 ‘제2차 간호사 현장 수기·사진전’에 출품된 작품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페이스북에 "한 장의 사진 눈을 뗄 수가 없다. 경건함마저 느껴지는 숭고한 인간애, 어떤 말로 이 마음을 표현할 수 있을까"라며 심정을 밝혔다.

 

그는 "길어지는 코로나, 지쳐가는 방역 일상, 그러나 거기에 이런 우리네 사람들의 모습이 있었다"며 "얼마 전 '퉁퉁 불은 간호사 손가락' 사진이 겹쳐 보인다. 아마도 사진 속 간호사님의 손 끝도 이러하겠지요? 마음이 아리고 먹먹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수련 간호사님, 방역 일선에서 수고하시는 모든 의료진 여러분, 너무너무 감사하다"며 "여러분의 노고가 우리 공동체를 버텨주는 '믿음의 힘'을 다시 일깨워 주셨다. 다시 우리가 각자의 위치에서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해 주셨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 지사는 "아무리 어렵고 고통이 있더라도 공동체의 희망을 놓아서는 안 된다는 다짐을 다시 세운다"며 "지금의 시련을 반드시 이겨내 우리 국민의 위대함과 숭고함이 결실을 볼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도 이날 트위터에 "'저도 감염될까 두려웠지만 제가 할 수 있는 일은 환자들을 배려하고 돌봐주는 것 밖에 없었다'는 이수련 간호사님 말씀에 가슴이 뭉클하다. 감사하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는 지나가는 장마가 아니다. 의료 적정인력 기준을 마련하고 야간교대근무를 개선하며, 생명안전수당 제도화 등 처우개선 대책이 조속히 마련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진속 할머니는 중등도에서 경증으로 상태가 호전되면서 보름 만에 음성 판정을 받고 퇴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 경기신문 = 유진상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