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맑음동두천 -2.6℃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1.2℃
  • 맑음대전 0.0℃
  • 맑음대구 0.7℃
  • 맑음울산 3.8℃
  • 맑음광주 3.9℃
  • 맑음부산 6.8℃
  • 맑음고창 -0.9℃
  • 맑음제주 9.0℃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2.5℃
  • 맑음강진군 0.3℃
  • 맑음경주시 -1.3℃
  • 맑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경찰, 성남도개공 초대 사장 조사…유동규, 사장직은 사실상 내정?

경찰, 화천대유 수상한 자금 흐름 수사도…계좌 분석 주력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성남도시개발공사 황무성 초대 사장을 17일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이날 오후 황 전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공사가 개발사업에 착수하게 된 과정 등을 캐물었다.

 

또 이 과정에서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이 어떤 역할을 했는지 집중적으로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황 전 사장은 2014년 1월 공식 출범한 성남도시개발공사의 초대 사장을 맡았으나 임기 3년을 채우지 못하고 2015년 3월 사직했다.

 

유 전 본부장은 황 전 사장이 사직한 때부터 같은 해 7월까지 4개월여간 사장 직무대행을 했다. 대장동 개발사업이 본격화된 시기이다.

 

황 전 사장은 앞서 한 언론 인터뷰에서 "인사를 하려고 해도 유 전 본부장이 다 했고 나는 뭘 하려 해도 편치 않았다"며 “사직하기 전에도 유 전 본부장이 사실상 전권을 행사했다”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김은혜 의원이 입수해 지난 15일 공개된 녹취록에는 이번 의혹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남욱 변호사가 “제가 봤을 때는 이재명 시장이 (재선이) 되면 아주 급속도로 (대장동) 사업 진행 추진이 빨라질 것 같다”, “이재명 시장이 (재선)되고 유동규 본부장이 사장이 되면…”이라고 말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해당 파일이 녹음된 시점은 2014년 4월로, 황 전 사장의 잔여 임기가 많이 남아있던 시기임에도 후임 인사로 유 전 본부장이 거론된 것이어서 경찰은 이런 부분에 대해 의문을 품고 조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함께 경찰은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함께 개발사업을 진행한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이 회사 이성문 전 대표 간 수상한 자금 흐름도 확인하기 위해 김 씨를 비롯한 화천대유 관계자들의 계좌를 압수해 분석하고 있다.

 

김 씨는 지난해까지 장기대여금 명목으로 473억 원을 빌린 것으로 공시됐다. 경찰은 이 돈의 행방을 비롯해 김 씨가 이 돈을 빌려 사용하는 과정에서 법인에 손해를 끼쳤거나 법인 자금을 개인적으로 유용한 정황이 있는지 수사 중이다.

 

[ 경기신문 = 김기현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