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6.9℃
  • 구름많음강릉 7.5℃
  • 연무서울 7.3℃
  • 구름많음대전 8.0℃
  • 흐림대구 9.6℃
  • 구름많음울산 10.4℃
  • 광주 8.3℃
  • 맑음부산 10.7℃
  • 구름많음고창 9.9℃
  • 흐림제주 10.5℃
  • 구름조금강화 6.4℃
  • 맑음보은 7.2℃
  • 구름많음금산 8.5℃
  • 구름조금강진군 10.5℃
  • 구름많음경주시 9.9℃
  • 맑음거제 9.8℃
기상청 제공

하나님의 교회, 포항 오천읍 막바지 수해복구 구슬땀

침수가정 도배·장판·싱크대 교체 등 조속한 일상복귀 지원

태풍 힌남노가 포항을 휩쓸고 간 지 2주가 지났다. 황톳빛으로 물들었던 도시는 서서히 제 모습을 찾아가고 있다. 그러나 물에 잠겼던 집을 씻어내고 말린 후 도배와 장판, 각종 가재도구를 다시 들여야 하는 개별가정들은 여전히 도움이 손길이 절실하다. 게다가 며칠 새 기온마저 뚝 떨어져 맨바닥에서 기거하는 피해주민들의 마음은 더 막막하기만 하다.

 

 

이런 가운데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총회장 김주철 목사·이하 하나님의 교회)가 최근 포항 오천읍 침수가정 4세대에 도배, 장판, 싱크대 설치 등 복구작업을 진행하며 위로와 격려를 전했다. 이 교회는 포항뿐 아니라 기록적 폭우가 내린 서울과 수원에서도 반지하 등 침수가정의 토사와 오물을 걷어내고 가재도구 세척과 도배, 장판 교체 등을 도운 바 있다.

 

지난 18일부터 하나님의 교회 신자 25명이 세 차례에 걸쳐 오천읍에 있는 수해가정을 찾았다. 채 들어내지 못한 가재도구들이 토사와 오물을 묻힌 채 흉물스럽게 놓여 있었다. 장판을 들어낸 시멘트 바닥에는 마르지 않은 물기가 스며있었고, 벽면 곳곳에는 곰팡이가 펴있었다. 집안을 둘러본 봉사자들은 일사분란하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장정 대여섯 명이 손발을 맞춰 싱크대 상판과 상부장, 하부장, 기타 수납장을 떼어냈고, 부녀들은 마른수건을 준비해 바닥의 물기를 닦고 세제와 약품으로 곰팡이와 악취를 제거했다. 조석으로 찬바람이 분다 해도 낮에는 아직 더운 데다, 비좁은 공간에서 하는 철거작업이어서 봉사자들의 이마에는 구슬땀이 흘렀다. 이날 봉사자들은 수혜가구 4가정을 돌며 도배와 장판, 싱크대를 제거한 후 21일과 22일에 새로 설치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물에 잠긴 물건들이 다 못 쓰게 돼 폐기해야 했는데 우리 가족만으로는 너무 막막했다”는 임순덕(56) 씨는 “엉망이 돼버린 집을 치우고 새로 가재도구를 다 장만해야 하려니 당장 일손이나 비용만 생각해도 너무 힘이 들었다. 그런데 이렇게 자원봉사자분들이 오셔서 제 일처럼 도와주고 철거와 설치까지 다 직접 해주시니 정말 감사하다”고 울먹였다. 오천읍에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김진옥(51) 씨는 “가게가 침수돼 상품이 유실되고, 안쪽 내실에 있는 석고보드 벽면까지 물에 잠겨 곰팡이와 악취가 심각한 상황이었다. 복구작업을 어디서부터, 무엇부터 해야 할지 막막하기만 했는데, 봉사하는 분들이 얼굴 한번 찡그리지 않고 도와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거듭 인사했다.

 

봉사에 참여한 김종반(50대) 씨는 “절망에 빠진 이웃들을 위해 하루라도 빨리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에 이렇게 달려왔다”고 말했다. “하나둘씩 정리가 되고 복구가 돼가면서 이웃들의 얼굴에도 조금씩 미소가 번지고 웃음이 보이기 시작했다. 이렇게 한마음으로 노력한 결과가 이웃에게 힘이 되니 보람 있다”고 덧붙였다. 남구 인덕동에서 온 김현주(40대) 씨는 “하루 아침에 피해를 입은 이웃들을 보니 너무 마음 아프다. (오늘 작업이) 이웃들이 하루빨리 아픔을 털고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위로했다. 다른 봉사자들도 진심 어린 위로와 격려를 전하며 피해주민들의 조속한 일상회복을 한목소리로 응원했다.

 

하나님의 교회 김영도 목사는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성경의 가르침에 따라 성도들이 힘을 모았다. 자신들도 피해를 입었지만 더 큰 피해를 입은 이웃들을 좌시할 수 없어 달려왔다고 한다. 따뜻한 손길 하나하나가 모여 절망에 빠진 이웃을 일으키는 힘과 용기가 되고 있으니 다 같이 조금만 더 힘내자”고 격려했다.

 

2017년 포항을 강타한 지진피해 당시에도 하나님의 교회는 구호성금 1억 원과 매일 300여 명분 식사를 61일간 무상으로 지원했다. 이재민들이 거주하는 흥해체육관 앞에 천막을 치고 매일 아침 따뜻하고 영양 가득한 식사를 대접했다. 지난 4월에는 역대 최장기 산불로 기록된 동해안 산불 이재민을 위한 성금 1억 원을 기탁했고, 세월호 침몰사고, 대구지하철 화재참사 등에서도 긴급구호와 무료급식봉사를 전개했다. 오랜 코로나19로 어려움이 가중한 취약계층에게 식료품 4600세트(2억 3000만 원 상당)를 추석 선물로 전달하며 침체한 지역사회에 온기를 더하기도 했다. 이렇게 펼쳐온 사랑의 발자취가 올 상반기까지 2만3200회가 넘는다. 재난구호를 포함해 환경정화, 헌혈, 교육지원, 코로나19 대응 등 활동도 다양하다.

 

이런 이타적 행보에 감동한 이들의 발걸음이 속속 하나님의 교회로 향하고 있다. 올 9월까지 국내에서만 21곳에서 헌당식을 개최했고, 아직도 30여 곳에서 기다리고 있을 정도다. 교회가 세워지는 곳곳마다 이웃들을 아우르며 행복과 희망을 전하다 보니 전 세계 175개국에 설립된 7천500여 교회마다 지역사회의 보금자리가 되어가고 있다.

 

[ 경기신문 = 김대성 기자 ]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