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33.7℃
  • 구름많음강릉 30.0℃
  • 맑음서울 35.1℃
  • 구름많음대전 34.2℃
  • 구름많음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29.6℃
  • 흐림광주 31.7℃
  • 구름조금부산 31.6℃
  • 구름많음고창 32.6℃
  • 구름많음제주 31.6℃
  • 구름조금강화 33.2℃
  • 구름많음보은 31.5℃
  • 구름많음금산 32.2℃
  • 흐림강진군 31.3℃
  • 흐림경주시 32.0℃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군사시설 정비·수로 적절히 이용해야”

경발연 ‘한강하구 활용방안’ 토론회 개최

차기 정부의 핵심 공약인 한반도 대운하와 관련 경기도가 추진중인 한강하구 활용을 위해서는 군사시설 정비 및 수로를 적절하게 이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개발연구원은 지난 22일 ‘한강하구 활용방안’이라는 주제로 보고 토론회를 갖고 이같이 주장을 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경발연에 따르면 건교부의 경우 ‘한강하구는 비무장지대로 준설사업이 불가’하다는 입장으로 알려졌으며, 국방부 역시 한강하구 개발이 군사작전상 지장을 초래하고, 미확인 지뢰가 다수 매설돼 있어 활용에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게다가 환경부도 한강하구 지역에 대해 생태적 보존 가치가 높다는 이유로 개발에 반대하고 있다.

반면 해양수산부는 한강 하구를 ‘해양평화공원 지정 계획’에 포함시켜 추진중이며, 통일부의 경우 ‘2007 남북정상선언이행 종합기획단’을 구성하는 등 사업 추진에 활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또 서울시의 ‘한강하구 르네상스 사업·주운 계획’, 인천시 ‘해주경제특구·연육교·조력발전소 건설’ 계획과 더불어 경기도 역시 ‘경제특구·관광특구·남북연계 명품신도시’ 건설 계획 등을 추진중이다.

도내 김포시, 고양시, 파주시 등 한강하구 인근 지자체들도 한강하구 개발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있는 상황이다.

경발연은 한강하구 활용 방안으로 ▲수상이용 ▲수자원 이용 ▲수변이용 등 3가지를 제시했다.

수상이용 방안 중에는 주운 및 레저시설로 활용하는 방안이 제시됐으나 이를 위해서는 뱃길 확보가 선행돼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뱃길 확보를 위해 준설을 할 경우 수위변동으로 인한 습지 및 생태계 훼손이 우려되며, 도크를 건설할 경우 수해 위협 및 배후지 건물의 기초를 위협할 수 있다는 지적도 함께 제기됐다.

수자원은 물(상수), 용수, 골재로 이용하는 방안과 수변은 배후지 개발, 생태관광, 하구 외곽 지역을 이용하는 방안 등이 거론됐다.

특히 경발연은 한강하구 골재 채취와 관련 한강하구 상부의 유도~곡릉천 합류부~사강천 합류부까지 113㎢ 구간과 하부 김포대교에서 곡릉천 합류부까지 43㎢ 구간에서 10억8천㎥의 골재가 부존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