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33.1℃
  • 흐림서울 30.1℃
  • 흐림대전 29.0℃
  • 구름많음대구 32.6℃
  • 구름많음울산 28.7℃
  • 흐림광주 28.4℃
  • 구름많음부산 27.0℃
  • 흐림고창 28.5℃
  • 구름조금제주 33.3℃
  • 구름많음강화 28.0℃
  • 흐림보은 27.7℃
  • 흐림금산 29.1℃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7.3℃
기상청 제공

[생생재래시장] 하남 덕풍시장

 

 

 

“덕풍시장은 농·수·축산물은 물론 의류, 화훼 등 없는 것이 없습니다. 특히 웃음으로 사고팔고 정겨운 마음까지 덤으로 주는 시장입니다.”

23년전부터 하남시 덕풍동 일대 도로변으로 상인들이 자리를 잡으면서 형성된 덕풍시장은 시장이 형성된 지 3년만에 매달 4일과 9일 정기적인 장이 서면서 하남의 대표적인 재래시장으로 명성을 떨치기 시작했다.

덕풍2동과 3동에 걸쳐 있어 시민들의 왕래가 많은 덕풍시장은 9천923㎡ 면적에 123개 점포가 밀집돼 지역경제 발전에도 한 몫을 하고 있다. 특히 도로변을 따라 350m에 걸쳐 상가가 형성돼 밀집구조로 된 다른 재래시장에 비해 쇼핑하기가 편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덕풍시장은 대형할인매장과 경쟁하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

제8대 상인연합회장을 맡고 있는 유명철 회장이 시장 발전과 지역 발전을 위해 이영덕 부회장, 강환준 운영위원장 등과 함께 서울 신림시장, 성남 모란시장, 천안시장 등 타 지역 재래시장의 잘된 점을 벤치마킹해 시장 운영에 도입하는 등 선진 경영 마인드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덕풍시장은 이미 고객의 편의를 위해 주차장을 만들어 시장 이용객들에게 무료주차 이용권을 나눠주고 있고 경품추첨과 할인쿠폰, 시식코너 등을 운영해 대형할인매장 못지않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고객을 가족처럼 생각하며 물건을 팔기 보다는 정을 판다는 생각으로 영업을 해 시장 안에 웃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이곳을 찾는 시민들은 좋은 물건과 함께 즐거움까지 함께 장바구니에 담아간다.

덕풍시장은 이웃돕기에도 앞장서 불우이웃돕기 행사와 경로잔치 등을 통해 선행을 베푸는 시장으로 유명하다.

농촌에서 직접 재배한 야채, 산나물, 곡물 등 신선도가 높은 농산물과 각종 의류 등 대형마트에 비교해도 손색이 없는 곳. 다른 시장과 달리 공공화장실, 주차장, 먹거리 시장 등 현대화 시설 갖춘 곳.

손님들이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노력하며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뜨거운 열정이 느껴지는 곳.

전국 최고의 시장이라 자부하는 곳. 바로 하남 덕풍시장이다.

 

“물건 판매 차별화로 단골손님 확보 혼신”

   
 
  ▲ 상인연합회 유명철 회장  
 
“정말 다른 곳에서는 느낄 수 없는 정이 넘치는 곳입니다.”
덕풍시장에서 주차장관리 및 시장번영회장직을 맡고 있는 유명철(60) 회장은 덕풍시장에 대해서 굉장한 자부심을 가지고 있다.

 

4년전 하남시로부터 정식 인정을 받아 현재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는 덕풍시장은 정부의 지원을 받는 만큼 상인들 스스로 시장 발전을 위해 발전기금을 모금하는 등 재래시장 활성화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시장의 자랑거리는.
▲덕풍시장은 시골에서 직접 지은 농산품을 팔아 신선하고, 차별화된 시장을 만들어 한번 왔던 손님은 잊지않고 또 오게된다. 이곳을 찾는 시민들은 전통적이고 향토적인 이미지로 시장을 만들어 옛 생각을 많이 하고 그렇다보니 젊은 세대들 보다는 어르신들이 많이 찾아오고 있다.

 

-시장 번영을 위한 앞으로의 노력은.
▲오는 9월쯤 1.5km 내에 대형마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대형마트에 뒤지지 않기 위해서 상인연합회를 수시로 열어 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아직은 부족하지만 시청에 요청을 해 아케이드, 공공 화장실 등을 추가로 설치할 예정이다.

 

-앞으로 바라는 점은.
▲현재 일일 시장과 5일장이 따로 분류가 되어 있다. 이로 인해 5일장을 하는 상인들이 한번에 왔다 팔고 가서 장날에만 상인이 많아 일일시장 상인들의 어려움이 많다. 앞으로 일일장과 5일장을 통합해 서로 잘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손님들 세상 얘기에 시장 떠날 엄두 못내”

   
 
  ▲ 속옷상인 강환준 씨  
 
“손님과 이야기를 하다가 부모님을 모시고 산다는 손님을 만나면 양말하나라도 더 챙겨드리죠. 저도 88세되신 어머니를 모시고 사는데 요즘에는 부모님 모시고 사는 분들이 드물잖아요.”
부모님을 모시고 사는 사람들에게서 따뜻한 정을 느껴 양말 하나라도 더 챙겨준다는 강환준(49) 씨.

 

덕풍시장에서 17년동안 속옷을 판매하면서 덕풍시장 운영위원장을 맡고 있는 강 씨는 서울평화시장에서 25세때부터 속옷장사를 해왔다.

 

1천만원을 가지고 할부로 화물차를 구입해 속옷가게에서 물건을 떼다가 장사를 시작했지만 사정이 어려워 집주인에게 쫓겨나는 서러움을 겪어야 했던 강 씨는 수면시간을 하루 4~5시간으로 줄이고 밥먹는 시간도 아껴가며 부지런히 일한 덕에 하남에 내려와 가게를 얻을 수 있었다.

 

도매에서 소매점으로 전환하면서 영업이 잘 되고 있긴 하지만 시장주변에 아파트가 들어서고 아파트 내에 알뜰장터가 생겨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지만 꾸준히 가게를 찾아주는 단골 손님과 시장을 왕래해 가는 시민들이 털어놓는 세상얘기에 시장을 떠날 수 없다고 한다.

 

“딸이 둘 있는데 공부는 못해도 너무 착해요. 여태까지 잘해주지도 못했는데 착하고 건강하게 자라줘서 너무 고마워요. 할머니한테도 잘하니까 너무 이쁘죠.”
강 씨의 흐뭇한 미소 속에 따뜻한 정이 느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