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2.7℃
  • 흐림강릉 21.2℃
  • 흐림서울 24.2℃
  • 대전 22.3℃
  • 대구 21.3℃
  • 울산 21.1℃
  • 광주 22.4℃
  • 부산 22.0℃
  • 흐림고창 22.8℃
  • 흐림제주 25.5℃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0.9℃
  • 흐림금산 21.4℃
  • 흐림강진군 23.0℃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1.4℃
기상청 제공

슈퍼루키 오세근 ‘11월의 선수’

男프로농구 KGC 11경기 출전 9승2패 성적 견인

남자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의 ‘슈퍼 루키’ 오세근(24)이 11월 한달동안 최고의 활약을 보인 선수에게 주어지는 월간 최우수선수상(MVP)을 수상했다.

한국농구연맹은 오세근이 기자단 투표에서 84표 가운데 62표를 얻는 전폭적인 지원을 받아 알렉산더 존슨(9표·서울 SK)을 제치고 남자프로농구 2011~2012 시즌 ‘11월의 선수’로 뽑혔다고 5일 밝혔다.

오세근은 지난달 11경기에 출전해 평균 32분28초를 소화하며 평균 15.5득점·9.6리바운드·1.5블록슛을 기록했고, KGC는 이같은 오세근의 활약에 힘입어 지난달 9승 2패라는 성적을 수확했다. 신인 선수가 시즌 첫 월간 MVP를 차지한 것은 국내 프로농구 출범 이후 두번째인 만큼 오세근의 향후 활약이 기대되고 있다.

첫번째는 최근 서울 삼성으로 트레이드 된 김승현(당시 대구 동양)이 10년 전인 2001~2002 시즌 11월에 평균 12.1득점, 8도움, 3.7스틸을 기록해 영예를 안았다. 김승현은 그 해에 동양을 챔피언으로 이끌고 신인왕과 정규리그 MVP를 동시에 석권했다. 한편, 오세근은 오는 7일 안양체육관에서 열리는 전주 KCC와의 홈경기에서 상금 100만원과 트로피를 받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