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7℃
  • 흐림강릉 24.3℃
  • 흐림서울 27.9℃
  • 흐림대전 26.4℃
  • 구름조금대구 29.9℃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0℃
  • 구름조금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29.0℃
  • 구름많음강화 25.6℃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8.3℃
  • 흐림강진군 28.8℃
  • 맑음경주시 28.7℃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부동산] 버블세븐 아파트 경매시장서도 폭락

 

강남 3구를 비롯해 목동과 분당, 용인, 평촌 등 이른바 버블 세븐 지역의 아파트 낙찰가율이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동산 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이 1월 수도권 아파트 경매동향을 조사한 결과, 버블세븐지역의 낙찰가율이 64.8%로 나타났다고 9일 밝혔다. 직전 최저 낙찰가율은 금융위기 직후인 2008년 12월 66.2%였다.

버블세븐 폭락의 주역은 용인과 양천(목동)으로 분석된다.

특히 성원 아파트 대량 매각의 영향을 받은 용인과 달리 서울 양천구는 뚜렷한 악재가 없음에도 낙찰률과 낙찰가율이 저조했다.

지난 1월 한 달 동안 경매에 나온 양천구의 아파트는 모두 24건이지만 낙찰된 것은 6건에 그쳤다.

수도권 전반적인 지표도 저조했다. 1월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은 72.3%로 2009년 1월 71.0% 이후 가장 낮았다.

광역시도별로 살펴보면 서울 78.0%, 경기 68.6%, 인천 71.4%를 기록했다. 낙찰가율이 가장 낮은 인천은 지난해 7월 이후 7개월 연속으로, 서울은 2011년 10월 이후 4개월 연속으로 70%대 낙찰가율 행진을 지속하고 있다.

수도권 아파트 낙찰가율이 장기간 낮은 수준에서 형성됨에 따라 융자가 많은 아파트에 입주한 세입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청된다.

남승표 지지옥션 선임연구원은 “일부 임차인들은 전세금과 융자금을 합쳐 시세의 80% 이하라면 안전하다고 생각하는데 지금처럼 낙찰가율이 장기 하락하는 경우에는 위험하다”며 “선순위 권리가 없는 주택을 찾기 어렵다면 임차보증금의 규모를 줄이고 일부 월세를 선택하는 것도 위험을 줄이는 하나의 방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