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6.9℃
  • 흐림서울 25.9℃
  • 대전 23.6℃
  • 천둥번개대구 23.0℃
  • 흐림울산 25.7℃
  • 광주 23.6℃
  • 박무부산 26.8℃
  • 흐림고창 24.5℃
  • 제주 31.0℃
  • 흐림강화 25.3℃
  • 흐림보은 21.6℃
  • 흐림금산 22.7℃
  • 흐림강진군 26.1℃
  • 흐림경주시 23.6℃
  • 흐림거제 26.7℃
기상청 제공

[부동산] 고소득층 ‘내집마련’ vs 저·중소득층 ‘월세살이’ 급증

 

경기 침체와 전월세 시장 불안이 장기화되면서 소득 계층별 주거수준 양극화가 심화되고 있다.

주거비 부담이 커진 탓에 저소득층의 월세 거주가 증가한 반면 고소득층은 월세는 줄고 상대적으로 안정적인 전세나 자가(내집) 거주가 늘었다.

15일 부동산써브에 따르면 지난 2008~2010년 전국 소득계층(1~10분위)별 주택 점유형태를 분석한 결과, 저소득층의 자가 비율이 -5.05%, 전세거주는 -0.06%를 기록했고 보증부월세는 5.28%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고소득층은 자가와 전세가 각각 0.14%, 0.96% 늘었고 보증부 월세는 0.67% 감소했다.

이는 중간소득 이하 계층과 고소득층의 주거 양극화 현상이 점유형태 변동에 의해 뚜렷하게 나타나고 있음을 보여준다.

자가거주의 경우, 저소득과 중소득층이 감소(저소득 -5.05%, 중소득 -0.68%)하는 동안 고소득층은 0.14% 늘었고, 전세 역시 저소득과 중소득이 감소할 때 고소득층만 0.96% 증가했다.

반면 상대적으로 주거불안이 큰 월세는 소득수준이 낮은 계층에서 증가폭이 컸다. 보증부 월세의 경우 저소득과 중소득층이 각각 5.28%, 3.71% 늘어날 때 고소득은 0.67% 줄었고, 모든 계층에서 증가한 무보증 순수월세 역시 고소득보다 저소득층의 증가비율이 높았다.

수도권은 자가 비율이 소득계층에 상관없이 일제히 감소한 가운데 저소득층과 중소득층의 보증부 월세거주 증가비율이 각각 5.4%와 4.56%로 높게 나타났다.

특히 중소득층의 경우 전세거주가 줄고(-4.03) 월세 비율은 늘어나 중간계층의 주거여건 어려움이 커진 것으로 판단된다. 같은 기간 고소득층은 전세선호 현상에 따라 전세거주 비율만 3.09%로 증가했다.

나인성 연구원은 “임대차시장 불안이 장기화되면서 상대적으로 주거선택이 자유로운 고소득층과 달리 중산소득 이하 계층이 월세로 몰리는 양극화가 심화됐다”며 “소득이 낮은 계층일수록 종자돈 마련이 어렵고 임차료 상승에 따른 주거비 부담이 크기 때문에 급증하고 있는 저소득 월세가구에 대한 정책적 배려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