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2 (토)

  • 맑음동두천 29.9℃
  • 구름많음강릉 32.1℃
  • 구름많음서울 32.1℃
  • 구름조금대전 35.0℃
  • 구름많음대구 34.5℃
  • 구름조금울산 32.2℃
  • 구름조금광주 33.0℃
  • 구름많음부산 31.2℃
  • 구름조금고창 32.8℃
  • 구름많음제주 28.1℃
  • 구름많음강화 28.4℃
  • 구름많음보은 32.4℃
  • 구름조금금산 32.7℃
  • 구름많음강진군 33.8℃
  • 맑음경주시 34.5℃
  • 흐림거제 29.3℃
기상청 제공

시민단체, 남동구 분뇨 무단투기 사건 처벌 촉구

인천지역 시민사회단체가 뇌물공여 의혹까지 확대되고 있는 남동구 분뇨 무단투기 사건 관련자에 대한 구속 수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인천사회복지연대는 7일 성명을 통해 “남동구 정화조 처리업체들이 분뇨를 무단투기하는 과정에서 아파트 및 건물 관리업체에 뇌물을 건넨 정황이 포착된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연대는 “검찰이 확보한 뇌물공여장부에는 정화조 처리업체가 건물관리업체에 검은 돈을 건넨 내역이 200여건이 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큰 충격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같은 사태는 사법당국의 미온적인 조치로 사건의 당사자들의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되면서 증거인멸의 시간을 벌게 돼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는 지경에 이른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사법당국은 이제라도 철저한 수사를 위해 관련 당사자들을 즉각 구속 수사해야 분뇨 무단투기에서 뇌물공여까지 확대된 사건의 진상을 온전히 밝힐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대는 “정화조 처리의 근본적인 해법을 위해 인천시는 조속히 정화시설을 확대하고 남동구는 정화조 처리에 어려움이 발생하지 않게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남동구 정화조 처리업체는 12개로 이중 8개 업체가 조합을 결성했으며 그 중 조합의 중책을 맡고 있는 A씨가 이번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인천지방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한 A씨와 정화조업체 대표 등 2명에 대해 다시 한 번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김상섭기자 k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