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7 (화)

  • 맑음동두천 4.0℃
  • 구름많음강릉 5.7℃
  • 맑음서울 5.2℃
  • 맑음대전 5.7℃
  • 맑음대구 8.3℃
  • 구름많음울산 7.2℃
  • 맑음광주 7.8℃
  • 구름조금부산 8.5℃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10.2℃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3.3℃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7.0℃
  • 구름많음거제 9.6℃
기상청 제공

돼지고기 국내산 둔갑·유통기한 조작 ‘철퇴’

분당署, 식품업체 2곳 적발
도내 보쌈집 등에 유통

돼지고기 유통기한을 조작하고 외국산이 혼합된 아로니아 농축액을 국내산으로 속여 유통한 식품업체 두 곳이 경찰에 붙잡혔다.

분당경찰서는 2일 국내산 돼지고기의 유통기한을 허위로 표시해 유통한 혐의(축산물위생관리법 위반)로 이모(47)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1년간 성남시에서 돼지고기 유통업체를 운영하면서 제주도 본사에서 공급받은 오겹살 2천500㎏(5천100만원 상당)의 유통기한을 허위로 표시, 도내 보쌈집 등에 유통한 혐의다.

이들은 원료육을 포장육으로 가공하면서 제조일자를 조작해 원래 유통기한보다 5∼7일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또 외국산이 섞인 아로니아 농축액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 혐의(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에 관한 법률 위반)로 김모(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성남시 중원구에서 건강보조식품 제조업체를 운영하며 폴란드산과 국내산 아로니아 농축액을 8대2 비율로 섞은 뒤 국내산 100%로 속여 약 1만㎏(6천500만원 상당)을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성남=노권영기자 r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