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6 (일)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3.8℃
  • 맑음서울 -1.1℃
  • 맑음대전 0.7℃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6.5℃
  • 구름많음광주 1.2℃
  • 맑음부산 7.8℃
  • 흐림고창 0.3℃
  • 흐림제주 5.7℃
  • 맑음강화 -1.6℃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0.7℃
  • 흐림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성남시 ‘땅속 공포’ 해소 드론 활용 열수송관 관리

전국 최초 열화상 카메라 장착
용접 불량·연결부 파손·부식
넓은 시야각 확보 탐사누락 방지
하천·산지 접근 불가지역 감시

 

 

 

성남시가 20년 이상 된 열 수송관 시설 안전관리를 위해 전국 처음으로 드론(무인기)을 활용하기로 했다.

성남시는 다음 달 말부터 상공에 드론을 띄워 49곳 땅속 열 수송관 상태를 관찰한다고 9일 밝혔다.

주 수송관이 매설된 성남대로 10㎞ 구간 역세권은 집중 관찰 대상이다.

드론에 장착한 열화상 카메라가 열 수송관 시설이 매설된 지역의 땅과 지표면의 온도 차를 측정해 3∼10도 차이가 나는 곳의 이상 징후를 감지하는 방식이다.

지열 차가 크면 땅속 열 수송관의 용접 불량, 보온재 기능 저하, 연결부 파손, 부식으로 인한 성능 저하가 의심돼 점검이 필요하다.

드론이 측정한 자료는 시 재난 안전관리 부서와 한국지역난방공사에 제공해 보수·보강을 한다.

성남지역에는 지역난방 열 공급을 위한 배관이 1993년부터 매설돼 총 250㎞ 구간에 묻혀 있다.

드론 활용은 도보나 차량을 이용한 지열 측정법과 달리 넓은 시야각을 확보해 탐사 누락을 방지하고, 하천, 산지 등과 같은 접근 불가 지역까지 감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시는 지역난방공사가 열 수송관 매설지역 탐사에 드론을 자체 도입하도록 기술을 지원해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열 수송관 안전관리 체계를 첨단화하면 고양 백석역 열 배관 파열사고로 확산한 ‘발밑 공포’ 해소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