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수)

  • 맑음동두천 19.5℃
  • 흐림강릉 18.2℃
  • 맑음서울 20.7℃
  • 대전 19.6℃
  • 흐림대구 19.6℃
  • 흐림울산 19.0℃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19.1℃
  • 흐림고창 19.4℃
  • 제주 20.0℃
  • 맑음강화 20.3℃
  • 흐림보은 18.6℃
  • 흐림금산 18.5℃
  • 흐림강진군 19.7℃
  • 흐림경주시 18.8℃
  • 흐림거제 18.9℃
기상청 제공

與여성의원들 “여성 모독 나경원 사퇴를”

“달창 발언은 최악의 여성 혐오
막말에 대해 정치적 책임져야”

 

 

 

더불어민주당 소속 여성의원들은 13일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를 비하하는 의미의 비속어 ‘달창’이라는 단어를 쓴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서영교·김상희·박경미·백혜련·이재정·제윤경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민주당 여성의원 일동’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하면서 “심각한 여성 모독 발언을 한 나 원내대표의 사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최악의 여성 혐오·비하 표현으로 막말을 넘어선 심각한 언어폭력에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며 “제1야당의 원내대표가 그것도 여성 대표가 공개석상에서 여성 혐오를 조장하는 저급한 비속어를 사용, 국민에게 모욕감을 준 것은 매우 충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입에도 담지 못할 수준의 역대급 막말을 하고서도 논란이 일자 용어의 뜻을 몰랐다고 해명하며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았다”며 “제1야당 원내대표로서의 자질이 의심스러울 뿐 아니라 국민에 대한 기본적 예의조차 없는 무례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백 의원은 국회 윤리특위 제소 가능성에 대해 “원내대표단과 상의해서 조치할 것”이라며 “나 원내대표는 국회 폭력사태와 지금의 막말에 대해 반드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최정용기자 wesp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