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8.7℃
  • 맑음강릉 13.1℃
  • 맑음서울 8.2℃
  • 맑음대전 11.8℃
  • 맑음대구 11.8℃
  • 맑음울산 12.5℃
  • 구름조금광주 13.2℃
  • 맑음부산 13.1℃
  • 구름많음고창 12.5℃
  • 구름많음제주 15.2℃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10.5℃
  • 맑음금산 10.9℃
  • 구름많음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1.6℃
  • 맑음거제 13.3℃
기상청 제공

집배원들 “우정사업본부 특별근로감독해야”

잇따른 과로사 관련 대책 촉구
신창현 “인력 충원이 첫번째”

우체국 집배원들이 최근 잇따른 과로사와 관련해 우정사업본부에 대해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할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신창현(의왕과천) 의원과 전국집배노동조합은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우정사업본부 특별근로감독 실시, 집배노동자 과로사 순직인정, 집배원 장시간-중노동 철폐 등을 촉구했다.

신창현 의원은 “집배원들의 과로를 경감하기 위해서는 인력 충원이 첫 번째”라며 “우정사업본부가 노사합의대로 집배원 1천명 증원 약속을 지켜야 한다”며 “경사노위에서 관련 논의를 서둘러주실 것을 부탁드리고 이번 임시국회에서 이 과로사 예방법이 여야 합의로 처리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전국집배노조는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한 고 이은장 비정규직 집배원의 근무지였던 공주우체국 등 일부 우체국들이 출퇴근 시간을 임의로 조작한 의혹이 있다”며, “전국 우체국을 특별근로감독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