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화)

  • 구름많음동두천 27.2℃
  • 흐림강릉 28.2℃
  • 흐림서울 26.4℃
  • 흐림대전 27.8℃
  • 천둥번개대구 29.1℃
  • 흐림울산 29.2℃
  • 흐림광주 28.4℃
  • 부산 25.6℃
  • 흐림고창 29.0℃
  • 제주 33.5℃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9℃
  • 흐림강진군 28.1℃
  • 흐림경주시 28.9℃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 활동 돌입

하남선 복선전철 4공구 대상

시민의 눈높이에서 공정 경기건설을 실현할 경기도 건설공사 시민감리단이 22일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시민감리단은 시민들이 직접 공사현장을 살펴 건설부조리 근절, 부실 설계·시공 방지, 건설시공능력 강화 등 ‘공정한 건설문화’ 정착을 위해 민선7기 처음 도입됐다.

시민감리단은 이날 도가 발주한 하남선(상일~검단산) 복선전철 4공구 건설공사 현장을 찾았다.

이 현장은 총 1천16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하남시 덕풍동에서 신장동까지 총 연장 1천295m, 정거장 1개소를 신설하는 사업이다.

2020년 2월 준공을 목표로 현재 71% 가량의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현장을 찾은 시민감리단은 사전 검토 설계도서를 바탕으로 공사 관계자로부터 현황을 청취한 뒤 곳곳을 돌아보며 점검활동을 벌였다.

특히 제도 시행 초기인 만큼 단순한 단속활동 차원을 넘어 공사현장을 파악하고 현장 애로 및 건의사항을 청취해 이에 대해 조언하는 방식으로 활동에 초점을 뒀다.

앞서 도는 지난 7월 자격·전공·경력 등을 고려해 뽑힌 건축·전기·통신·소방·토목시공·도로·철도·상하수도·하천 분야 등 20명을 시민감리단으로 위촉했다.

/안경환기자 j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