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6.8℃
  • 흐림서울 25.6℃
  • 대전 25.4℃
  • 흐림대구 31.3℃
  • 흐림울산 29.3℃
  • 흐림광주 28.9℃
  • 박무부산 27.9℃
  • 흐림고창 29.7℃
  • 연무제주 30.8℃
  • 흐림강화 25.1℃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8.9℃
  • 흐림강진군 29.4℃
  • 흐림경주시 30.2℃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소병훈 “警, 데이트 폭력범 매일 평균 26명 검거”

 

 

 

경찰이 매일 평균 26명의 데이트 폭력범을 검거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소병훈(더불어민주당·광주갑)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데이트폭력 현황자료에 따르면, 2016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총 3만3천325명이 데이트폭력으로 검거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연평균 9천521명, 매일 평균 26명이 검거된 셈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8천628명(25.9%)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7천167명, 인천 2천799명이 뒤를 이었다.

데이트폭력 유형별로는 폭행?상해로 검거된 인원이 2만4천405명으로 전체 3만3천325명의 73.2%에 달했다. 이어 경범 등 기타 13.5%, 감금·협박 11.3%, 성폭력 1.5%, 살인(미수포함) 0.5% 순이었다.

소 의원은 “사귀는 사이이기 때문에 신고를 꺼리거나 일방적으로 참는 경우가 많아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데이트폭력이 더 많을 것”이라며 “데이트 폭력 예방 대책 뿐만 아니라 데이트 폭력에 대한 인식 변화를 위한 노력도 함께 병행하여 추진돼야 한다”고 했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