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2 (토)

  • 구름많음동두천 23.4℃
  • 흐림강릉 21.2℃
  • 흐림서울 23.9℃
  • 대전 23.2℃
  • 대구 23.8℃
  • 울산 23.6℃
  • 구름많음광주 24.0℃
  • 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4.3℃
  • 흐림제주 28.1℃
  • 구름많음강화 23.5℃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3.2℃
  • 구름많음강진군 24.7℃
  • 흐림경주시 24.5℃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비타민D 부족 소아청소년, 비만 위험 ↑

분당차여성병원 정수진 교수팀
국제적 학술지 ‘대사물질’ 게재

대사증후군·동맥경화 악영향
보조제 섭취보다 자연적 흡수
하루 20~30분 한낮 햇볕 쬐야

 

 

 

소아청소년 시기에 비타민D가 부족하면 비만, 대사증후군, 동맥경화 등의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연구는 국제적인 학술지 대사물질(Metabolites)에 게재됐다.

22일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여성병원 소아청소년과 정수진(사진) 교수팀에 따르면 교수팀은 9~18세의 건강한 소아·청소년 243명을 대상으로 체질량 지수, 비타민D 수치, 혈중 지질 검사를 진행했다.

2017년 3월부터 5월까지 진행된 연구 결과 비타민D 부족군에서는 중성지방 수치가 90.27mmol/ℓ로 정상군 74.74mmol/ℓ보다 높았다.

또한 중성지방/고밀도 콜레스테롤의 비율도 비타민D 부족군에서 1.75㎎/㎗으로 정상군 1.36㎎/㎗ 보다 높게 나타났다.

중성 지방 수치 및 중성지방/고밀도 콜레스테롤 비율의 수치가 높을수록 성인이 된 후 비만과 고지혈증, 대사증후군, 동맥경화증 등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았다.

정수진 교수는 “비타민D가 성장하는 아이들의 면역력을 높이고 뼈의 성장을 도울 뿐 아니라 부족할 경우 소아의 혈중 지방 수치에도 영향을 준다는 것을 이번 연구로 밝혀냈다”며 “비타민D가 부족한 소아의 경우 성인이 된 후 대사증후군을 비롯한 동맥경화를 일으킬 수 있으므로 적정한 비타민D를 섭취(하루 평균400IU)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관리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 교수는 또 “하루 20~30분 한낮에 햇볕을 쬐며 산책을 한다던가, 등푸른 생선, 버섯, 우유, 치즈 등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만으로도 비타민 D를 충분히 흡수할 수 있다”며 “소아청소년의 경우 보조제를 통한 섭취보다는 자연적으로 흡수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당부했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

 









COVER 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