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1.2℃
  • 구름많음강릉 21.2℃
  • 흐림서울 22.4℃
  • 흐림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3.3℃
  • 박무울산 20.8℃
  • 박무광주 22.4℃
  • 박무부산 21.8℃
  • 구름많음고창 21.3℃
  • 제주 21.7℃
  • 구름조금강화 19.1℃
  • 구름많음보은 22.1℃
  • 구름조금금산 22.0℃
  • 맑음강진군 21.4℃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1.4℃
기상청 제공

“경기문화재단 정책자문관, 활동은 미미 급여는 과다”

김봉균 도의원, 행감서 지적
월별 활동 보고서, 현황만 나열
“굉장히 낮은 수준의 결과물”

올 4~10월 월급여 최대 468만원
재단 신입사원 평균比 2배 이상

 

 

 

경기문화재단이 운영하고 있는 정책자문관 제도가 도입 의도에 비해 활동이 미미할 뿐만 아니라 인건비가 과다하게 책정됐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경기도의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김봉균(더불어민주당·수원5) 의원은 12일 도의회에서 열린 경기문화재단 행정사무감사에서 재단 정책자문관 도입에 대해 관련 정관이나 규정이 없을 뿐만 아니라 정책자문관의 활동 내역이 미흡하다고 질타했다.

실제 이날 재단 측에서 제출한 정책자문관의 월별 활동 보고서는 경기도 공연장 현황과 경기도 축제 현황 등 일반적인 현황만을 나열하는 방식으로 작성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김 의원은 “정책자문관의 취지에 비해 월별 활동 보고서는 굉장히 낮은 수준의 결과물”이라며 “정말 정책이라고 할 수 있는 실효성이 있는 정책적 결과물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정책자문관의 급여가 최근 3년간 재단의 신입사원 평균 급여와 비교해 2배가 넘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재단 신입사원의 최근 3년 평균 급여를 보았을 때 최저임금과도 큰 차이가 없는 참담한 수준으로 올해 월평균 급여가 207만 1천원인 데 비해 정책자문관은 올 4월부터 10월까지 월 최대 468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며 “직원들이 상대적인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밖에도 재단 운영상의 문제로 빅데이터 활용 및 보안 인력이 부족한 점을 비롯해 소방·안전 등의 총괄팀이 부재한 점, 경기 북부지역에 대한 회계·지출·계약 관련 인력이 부족한 점 등을 제기하며 조속한 시일 내의 개선을 촉구했다. /최인규기자 choiinko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