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2.5℃
  • 흐림서울 27.0℃
  • 구름많음대전 27.5℃
  • 흐림대구 29.3℃
  • 흐림울산 28.4℃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6.4℃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많음제주 31.9℃
  • 구름많음강화 28.0℃
  • 구름많음보은 25.8℃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8.4℃
  • 흐림경주시 28.2℃
  • 구름많음거제 27.7℃
기상청 제공

김세연 “한국당 수명 다했다” 황교안·나경원 불출마 촉구

자유한국당 3선 김세연(47) 의원은 17일 내년 총선 불출마 선언과 함께 당 지도부 불출마 및 당 해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 했다”며 “이 당으로는 대선 승리는커녕, 총선 승리도 이뤄낼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 인사들의 불출마도 동시에 촉구했다.

김 의원은 “황 대표님, 나 원내대표님이 열악한 상황에서 악전고투하시면서 당을 이끌고 계신 점, 정말 경의를 표한다”면서도 “정말 죄송하게도 두 분이 앞장서시고 우리도 다 같이 물러나야만 한다. 미련 두지 말자. 깨끗하게 물러나자”고 의원들의 총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 정권이 아무리 폭주를 거듭해도 한국당은 정당 지지율에서 단 한번도 민주당을 넘어서 본 적이 없다”며 “조국 사태가 마무리된 이후에는 오히려 그 격차가 빠르게 더 벌어졌다. 이것이 현실이다. 한 마디로 버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일부 초재선 의원들이 ‘중진 용퇴’를 요구한 것을 두고도 “물러나라, 물러나라 서로 손가락질은 하는데 막상 그 손가락은 자기를 향하지 않는다. 발언하는 거의 모든 사람이 자기는 예외이고 남 보고만 용퇴하라, 험지에 나가라고 한다”며 “모두가 함께 책임져야 한다. 함께 물러나고, 당은 공식적으로 완전하게 해체하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