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8℃
  • 맑음강릉 29.8℃
  • 박무서울 27.2℃
  • 구름많음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7.6℃
  • 구름많음울산 26.6℃
  • 구름조금광주 26.9℃
  • 구름조금부산 25.5℃
  • 맑음고창 27.1℃
  • 맑음제주 29.2℃
  • 구름조금강화 25.8℃
  • 구름많음보은 24.5℃
  • 흐림금산 25.0℃
  • 구름조금강진군 26.6℃
  • 구름많음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당정 “과속카메라 설치 등 내년 스쿨존 예산 1천억 증액”

3년간 신호등 1만1260개 설치
과속방지턱 등 안전시설 확충
어린이 보호구역도 50% 확대

횡단보도 앞 일시정지후 서행 등
보행자 안전 강화 법안도 마련
어린이 보호의무 위반 집중 단속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어린이 교통안전 강화 대책으로 어린이 보호구역(스쿨존) 내 과속 단속 카메라 설치 등 예산을 대폭 늘리기로 했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26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협의 후 브리핑에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 단속 카메라와 신호등 설치를 위해 2020년도 정부 예산안에 1천억원 규모의 예산을 증액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스쿨존에 무인카메라 8천800대, 신호등 1만1천260개를 3년간 순차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며 “카메라 설치가 부적합한 지역은 과속방지턱 등 도로안전 시설을 확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정은 어린이 보호구역 사업대상 지역을 올해 351곳보다 50% 이상 늘리고 안전표지, 과속방지턱, 미끄럼방지 포장, 옐로카펫 등을 설치해 교통환경을 개선하면서 하교길 보행안전을 위한 통학로 설치 역시 지속적으로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당정은 또 신호등 없는 횡단보도에서 차량이 의무적으로 일시 정지한 뒤 서행하도록 하는 보행자 강화 법안을 마련하고, 불법 주정차와 어린이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등을 집중 단속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정기적 합동점검을 통해 통학버스 운영자 안전관리를 강화하고, 불법 주정차 주민 신고대상 지역에 스쿨존을 포함하기로 했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