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33.2℃
  • 박무서울 27.6℃
  • 구름많음대전 30.2℃
  • 구름조금대구 34.7℃
  • 구름조금울산 33.3℃
  • 구름많음광주 30.9℃
  • 구름조금부산 29.6℃
  • 구름많음고창 30.4℃
  • 구름조금제주 35.6℃
  • 흐림강화 24.5℃
  • 구름많음보은 30.0℃
  • 흐림금산 30.4℃
  • 구름조금강진군 30.4℃
  • 구름조금경주시 34.0℃
  • 구름조금거제 28.2℃
기상청 제공

의식 되찾은 황교안 “단식장으로 가겠다”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
정미경·신보라, 동조단식 돌입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의식을 찾은 뒤 단식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의식을 되찾은 뒤 “단식장으로 돌아가겠다”고 했으나 부인 최지영 여사가 “그러다 진짜 죽는다”며 만류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 대표는 전해질 저하 등으로 전날 밤11시께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구급차로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됐다가 새벽에 의식을 되찾았다.

정미경·신보라 한국당 최고위원은 황교안 대표가 병원으로 이송돼 단식농성장을 비우게 되자 황 대표를 대신해 단식에 들어갔다.

정미경 최고위원은 “황 대표님이 병원에 실려가시게 돼 저와 신보라 최고위원이 단식을 하게 됐다”며 “황 대표님 뜻을 우리가 받아서 ‘우리가 황교안이다’라는 뜻으로 단식중”이라고 말했다.

신보라 최고위원은 “공수처법, 연동형비례제선거법 철회로 자유대한민국의 가치를 지켜낼 수 있다면 미력한 힘이라도 보태겠다는 심정으로 이곳을 묵묵히 지키겠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과 연동형 비례대표제 선거법의 철회를 요구하며 지난 20일 단식농성에 돌입했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