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월)

  • -동두천 21.3℃
  • -강릉 18.6℃
  • 서울 20.3℃
  • 대전 18.5℃
  • 대구 18.5℃
  • 울산 18.5℃
  • 광주 20.2℃
  • 부산 18.6℃
  • -고창 20.8℃
  • 흐림제주 25.5℃
  • -강화 20.9℃
  • -보은 17.5℃
  • -금산 18.2℃
  • -강진군 20.8℃
  • -경주시 18.2℃
  • -거제 19.1℃
기상청 제공

손학규 “윤리위, 오신환 등 중징계 존중”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2일 당 윤리위가 오신환 원내대표 등 비당권파 의원들을 중징계한 데 대해 “당 윤리위는 당헌당규에 따라 독립성이 보장된 기구로 독자적 결정을 내린 기구이고 당은 이에 대해 아무런 간섭을 할 권한이 없다. 당 지도부는 윤리위의 결정을 존중할 뿐”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저는 당 대표로서 국회의원들의 심각한 해당행위에 대해 이미 수차례 공개적으로 경고한 바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징계 대상인 오 원내대표와 유승민·권은희·유의동 의원은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의 핵심멤버로 신당 창당을 주도하고 있다.

이들 외에도 변혁 소속 의원 전원과 김철근 대변인 등 총 16명이 윤리위에 회부된 상태다.

손 대표는 “당 소속 국회의원에 대한 중징계에 대해서 당 대표로서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가 없다. 특히 원내대표가 당원권 정지 징계를 받아 원내대표직 수행할 수 없게 된 것은 커다란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어 “신당창당을 계획하고 이 모임(변혁)을 주도하고 있는 의원들은 신당을 창당하려면 떳떳하게 당적을 정리하고 당밖으로 나가서 하시길 바란다”며 “바른미래당은 이제 제3의 길과 새로운 정치를 위해 앞으로 나아가려 하고 있다. 당 조직을 재정비하고 새로운 인재를 널리 모셔 대한민국에 새로운 정치를 펼쳐나가고 내년 총선 승리를 위해 매진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