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2 (화)

  • 구름많음동두천 23.4℃
  • 맑음강릉 20.7℃
  • 맑음서울 25.5℃
  • 구름조금대전 23.8℃
  • 구름조금대구 22.7℃
  • 구름조금울산 21.4℃
  • 맑음광주 22.9℃
  • 구름조금부산 23.4℃
  • 맑음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22.2℃
  • 맑음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2.6℃
  • 맑음강진군 24.4℃
  • 구름많음경주시 21.9℃
  • 맑음거제 22.5℃
기상청 제공

연말연시 은행가 찬바람… 지점 통폐합 등 구조조정

모바일뱅킹 활성화로 점포 축소
5대 시중銀 올해 77개 지점 폐쇄

연말연시를 맞아 시중은행의 지점 구조조정이 속도를 내고 있다.

4일 은행권에 따르면 신한은행은 내년 2월 3일부터 분당 수내동 지점, 서울 PMW강남대로센터, 테헤란로기업금융센터 등 3곳을 인근 지점으로 통폐합하기로 했다. 앞서 이달 30일부터는 일산가좌 등 출장소 4곳을 인근 지점으로 통합할 계획이다.

KB국민은행은 군산시청점을 올해까지만 운영하고, 내년 1월 2일부터는 군산종합금융센터로 통합한다.

우리은행도 서울 공릉역지점과 서울교통공사 출장소를 올해까지 운영한다.

KEB하나은행은 지난 2일 서울 발산역 등 3개 지점을 통폐합했다. 오는 30일부터는 서울 역삼, 테크노마트점 등 16개 지점도 인근 영업점과 합친다.

은행들이 영업 지점을 줄이고 통합하는 것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인터넷 뱅킹과 모바일 뱅킹 등 디지털 금융이 활성화하면서 점포 운영 전략도 달라지는 것이다. 방문 고객이 적거나 근거리에 지점이 있다면 수익성을 고려해 수시로 영업점 구조조정을 한다.

기존 지점은 없애는 대신 개인자산관리(WM) 특화 점포나 복합 점포, 무인점포, 정보기술(IT) 점포 등 특색있는 지점을 선보이고 있다.

다만 시기상 1년 사업을 마무리하고 새 계획을 수립하는 연말 연초에 그 작업이 두드러지는 경향이 있다.

한 은행 관계자는 “지점 조정은 자원의 효율적인 운영을 위한 재배치 차원”이라며 “사업계획 수립, 지점 평가 등과 맞물려 통상 연말 연초에 몰리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신한·국민·우리·하나·NH농협은행 등 5개 은행이 올해 신설한 지점은 총 46개, 폐쇄한 지점은 77개다.

다만 큰 흐름에서 보면 지난해부터 지점 폐쇄는 이전보다는 주춤한 추세다.

은행권의 디지털 격변기라 할 수 있는 2016년과 2017년에는 5대 은행에서 각각 234개, 257개 지점이 문을 닫았다. 내년에도 지점 통폐합 추세는 계속될 전망이다.

저금리 기조에 경기 부진, 수수료 수입 감소 등으로 경영 환경은 악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 은행 관계자는 “은행권에서는 올해가 마지막 호황일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라며 “내년에는 ‘마른 수건 쥐어짜기’가 이어지면서 지점 통폐합은 올해와 비슷하거나 더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주철기자 jc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