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7 (금)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26.1℃
  • 구름많음서울 25.8℃
  • 대전 23.5℃
  • 대구 23.3℃
  • 울산 24.5℃
  • 광주 23.8℃
  • 부산 26.3℃
  • 흐림고창 24.6℃
  • 제주 31.0℃
  • 흐림강화 25.2℃
  • 흐림보은 21.7℃
  • 흐림금산 22.6℃
  • 흐림강진군 26.0℃
  • 흐림경주시 23.4℃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손학규 “변혁, 당적 정리없이 창당 발기인대회 유감”

당 분열 관련 국민·당원에 사과
개혁 깃발 들고 총선 앞장 강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9일 비당권파 모임 ‘변화와 혁신’ 의원들이 전날 신당 창당 발기인대회를 한 것과 관련, “당적을 정리하지 않고 창당 발기인대회를 가진 행위에 대해 유감을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이 이렇게 분열 상태에 이르게 된 데 대해 당 대표로서 국민, 당원 분들께 송구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당내 문제가 정리되는대로 통합 개혁 정당에 앞장 서겠다”며 “보수 일부 세력의 당적이 정리되고 당내 상황이 정리되면 새 길을 향해 힘차게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이 대한민국 정치판을 바꾸는 대통합 개혁 정당을 열어가겠다”며 “다음 총선에서 정치구조 개혁 깃발을 들고 승리를 향해 나아갈 수 있도록 앞장 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전날 밤 “제18차 윤리위원회의에서 출석위원 8인 중 6인의 찬성으로 정병국, 지상욱, 하태경 의원을 당원권 정지 1년에 처하는 징계 결정을 했다”며 “징계 사유는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행위를 지속한 것”이라고 통보했다.

이로써 바른미래당 현역의원 15명 가운데 7명이 중징계를 받기에 이르렀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