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목)

  • 흐림동두천 28.3℃
  • 구름많음강릉 34.2℃
  • 흐림서울 29.6℃
  • 흐림대전 30.6℃
  • 구름많음대구 33.9℃
  • 구름조금울산 32.8℃
  • 구름많음광주 31.3℃
  • 구름조금부산 30.2℃
  • 구름많음고창 31.2℃
  • 구름조금제주 34.8℃
  • 흐림강화 28.1℃
  • 구름많음보은 30.2℃
  • 구름많음금산 31.8℃
  • 흐림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33.7℃
  • 구름조금거제 29.0℃
기상청 제공

플랫폼 노동자 권익보호 팔걷은 道, 19일 국회서 토론회 연다

‘노동보호 사각지대’로 내몰리는 플랫폼 노동자들의 권익보호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경기도 플랫폼 노동정책 토론회’가 오는 19일 오후 2시 국회회관에서 열린된다.

토론회는 경기도와 김병욱(더불어민주당·성남 분당을)·설훈(민주당·부천 원미을) 의원 등 국회의원 13명이 공동주최하고, 경기연구원이 주관하며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회의원, 한국대리운전협동조합,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 앱 서비스 노동자 등 1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플랫폼 노동자도 노동자다’를 주제로 김성혁 전국서비스연맹 정책연구원 원장이 ‘플랫폼 노동실태와 과제’에 대해, 백승렬 ㈜어고노믹스 대표가 ‘플랫폼 노동자 권익보호를 위한 지방정부의 역할’에 대해 각각 발표한다.

이어 배규식 한국노동연구원장을 좌장으로 한 패널토론에는 현재 20년간 퀵서비스기사로 현업에 종사하고 있는 박영일 전국퀵서비스노동조합 위원장, 박현준 경기비정규직지원센터 센터장, 이순갑 한국노총 경기본부 교육국장, 이문호 워크인조직혁신연구소장, 이상국 한국대리운전협동조합 총괄본부장, 이현재 배달의민족 부사장, 이호근 전북대 교수 등이 참여한다.

도 관계자는 “제도와 법률이 변화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면서 발생되는 보호 사각지대 해소를 도모하고자 이번 토론회를 개최하게 됐다”며 “토론회를 통해 플랫폼 노동자들의 권익확대를 위한 바람직한 대안이 도출됐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국내 플랫폼 노동자는 47만~54만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안경환기자 j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