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2.3℃
  • 서울 27.2℃
  • 박무대전 28.1℃
  • 흐림대구 29.7℃
  • 흐림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29.2℃
  • 박무부산 26.9℃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33.0℃
  • 구름많음강화 27.7℃
  • 구름많음보은 26.2℃
  • 구름많음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9.3℃
  • 흐림경주시 29.0℃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성남, 지상 노출 변전소 옥내화

산성동 부지 지구단위계획 결정
300억 투자 4층 규모 건설 계획

철탑 구조물이 지상에 노출된 형태로 설치된 성남시 수정구 산성동 2번지 일원 산성변전소 설비가 이르면 2023년 말 신축 건물로 옥내화된다.

성남시는 지난 6일 ‘산성변전소 부지 지구단위계획 변경에 관한 내용’을 시 홈페이지를 통해 고시했다고 9일 밝혔다.

시는 제1종 일반주거지역인 수정구 산성동 2번지 일원 1만9천901㎡ 부지를 지구단위계획구역으로 결정했다.

옥내형 변전소를 건립할 부지 6천103㎡와 가변차로 확장 부지 405㎡는 제1종 일반주거지역으로 존치하고 잔여 부지 1만3천393㎡는 준주거지역으로 용도 변경했다.

변전 설비 옥내화와 주변 부지의 계획적 개발을 위해 앞서 한국전력공사(이하 한전)가 제안한 산성변전소 지구단위계획을 ‘제3회 성남시 도시·건축 공동위원회’가 심의·의결한 데 따른 후속 조치다.

이에 따라 한전은 올해 말부터 300억원을 투입해 변전소 부지(6천103㎡)에 지상 4층 규모의 건물을 지어 옥내화 사업을 시행한다.

송전선로 6개, 변압기 5대, 배전선로 26개 등 현재 지상에 노출된 변전 설비는 건축물로 들어간다.

준주거지역으로 변경된 부지 중 한전 소유의 토지(1만1천749㎡)에는 추후 한전이 세부계획을 세워 각종 시설을 건립한다. 시 관계자는 “산성변전소 옥내화 사업이 마무리되면 도시경관을 개선하고, 전자파 발생에 관한 시민 불안을 없애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성남지역에 전기를 공급하는 변전소는 모두 9곳으로 그 중 산성변전소는 수정구 일원 11만7천가구에 전기를 공급한다.

/성남=진정완기자 news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