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3 (수)

  • 구름많음동두천 17.8℃
  • 흐림강릉 18.5℃
  • 구름많음서울 19.6℃
  • 흐림대전 20.0℃
  • 구름많음대구 19.1℃
  • 흐림울산 19.9℃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8.9℃
  • 제주 20.5℃
  • 구름조금강화 18.6℃
  • 흐림보은 16.4℃
  • 흐림금산 19.5℃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8.4℃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일제 조병창 있던 부평미군기지 역사자료 본격 수집

2024년까지 5년간 추진
5월 용역 시작… 사료 관리
건축물 보존 방안도 모색

인천 캠프마켓 아카이브 사업

인천 부평미군기지 ‘캠프마켓’과 관련한 역사자료를 수집하고 기록하는 작업이 본격 추진된다.

13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인천 캠프마켓 아카이브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지난해 12월 미국과 우리 정부가 캠프마켓 등 국내 4개 미군기지를 반환하는 데 합의한 이후 내부 논의를 거쳐 아카이브 사업을 포함한 캠프마켓 관련 사업계획을 마련했다.

아카이브 사업은 캠프마켓이 일제강점기 국내 강제동원의 대표적 시설이었던 ‘일본 육군 조병창’으로 쓰였다는 역사적 배경 등을 토대로 계획됐다.

시는 캠프마켓과 관련한 체계적인 사료 수집 등이 이뤄지지 않아 캠프마켓의 역사적 가치나 미군기지와 관련한 역사적 사실 등이 제대로 확인되지 못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국방부 주도로 토양오염 정화작업이 진행되고 있는 캠프마켓 내 군수재활용품센터(DRMO) 구역에 대한 건축물 등에 대한 조사를 우선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5월쯤에는 ‘인천 캠프마켓 아카이브 사업 용역’이 시작될 예정이다.

용역에는 1억5천만 원이 투입되며, 용역기관은 캠프마켓 관련 기록물을 수집하고 보관·관리 체계를 구상하는 작업 등을 진행한다.

또 시는 추가 예산을 확보해 용역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캠프마켓 내 일본 육군 조병창 유적 등 건축물의 보존 방안 등도 찾을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캠프마켓은 1930년대 일제강점기부터 주한미군 주둔기까지 80년의 역사가 있는 장소로 자료의 체계적 구축과 활용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캠프마켓 관련 자료가 일부 사진과 서적뿐이라 역사적 가치를 고증하는 데 부족하다고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창우기자 pc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