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9 (목)

  • 맑음동두천 20.8℃
  • 구름조금강릉 21.8℃
  • 박무서울 22.3℃
  • 박무대전 22.3℃
  • 박무대구 21.8℃
  • 박무울산 20.9℃
  • 박무광주 22.1℃
  • 박무부산 20.9℃
  • 맑음고창 22.5℃
  • 박무제주 22.4℃
  • 맑음강화 19.7℃
  • 맑음보은 20.1℃
  • 맑음금산 21.1℃
  • 맑음강진군 22.2℃
  • 맑음경주시 21.8℃
  • 맑음거제 21.6℃
기상청 제공

비례대표 후보 교통정리 여야 할 것 없이 ‘속앓이’

묘수인가? 꼼수인가?

오늘부터 내일까지 후보자 등록
내달 1일 선거벽보 제출 마감

민주당 비례대표 3명 제명
시민당으로 파견 조치 분석

통합당·지도부·공관위 갈등
4개 선거구 후보공천 무효화

4·15총선 후보등록이 26일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여야는 아직도 공천 후폭풍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고, 일부 지역구는 후보조차 확정되지 않는 등 후유증을 겪고 있다.

25일 선거관리위원회와 여야 정당 등에 따르면 26~27일 총선 후보자 등록이 진행되며, 4월 1일에서 6일 사이에 재외투표가 진행된다.

각 후보는 공식 선거가 시작되는 4월 2일 전날인 1일까지 선거벽보를 제출해야 하며, 4월 10~11일에 사전투표가 실시된다.

선거일인 4월 15일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선거가 진행된다.

총선 시계가 빠르게 흐르고 있는 가운데 더불어민주당은 비례정당에 옮길 의원들 확보에 나서고 있고, 미래통합당 역시 공천에 대한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심기준·제윤경·정은혜 등 비례대표 의원 3명을 제명했다.

더불어시민당(시민당)으로 파견하기 위한 조처로, 지역구 의원과 달리 정당득표율로 당선된 비례대표 의원은 당적을 옮기려면 제명돼야 하기 때문이다.

민주당 의원 7명이 비례정당인 시민당에 입당할 예정인데, 이는 비례대표 선출을 위한 정당투표에서 시민당의 기호를 끌어올리기 위한 것이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시민당은 여당인 민주당이 전 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다. 시민당의 승리가 곧 민주당의 승리”라며 지지를 당부했다.

일부 후보에 대해 논란도 일고 있다. 언론개혁 분야 추천인사로 8번을 배정 받은 정필모 전 KBS부사장은 KBS과거청산기구인 ‘진실과미래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전력이 문제가 되고 있다.

미래통합당도 당 지도부와 공천관리위원회간 불협화음으로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관련기사 4면

미래통합당은 이날 국회에서 황교안 대표가 참석한 가운데 긴급 최고위를 열고 화성을·의왕과천·부산 금정·경주 등 4곳의 공천 결과를 철회했다.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으로 전략공천이 이뤄졌거나 경선 결과까지 나온 4곳의 공천을 기습적으로 무효화 한 것이다.

정치권 관계자는 “여야 거대 정당이 꼼수 위성정당까지 창당하면서 연동형 비례제 도입 취지가 크게 훼손됐다”며 “급조된 비례대표용 정당까지 의석 쟁탈전에 뛰어 든 꼴이 됐다”고 지적했다.

/정영선기자 y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