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흐림동두천 20.7℃
  • 흐림강릉 23.3℃
  • 흐림서울 25.0℃
  • 구름많음대전 27.2℃
  • 흐림대구 25.3℃
  • 울산 23.1℃
  • 흐림광주 27.8℃
  • 부산 22.8℃
  • 구름많음고창 27.0℃
  • 구름많음제주 27.5℃
  • 흐림강화 22.8℃
  • 구름많음보은 25.0℃
  • 구름많음금산 27.3℃
  • 구름많음강진군 27.3℃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4.0℃
기상청 제공

“창업에 도전해 보라… 전문가의 도움으로 성공 발판 마련”

괜찮은곳 전미란 대표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 ‘괜찮은곳’
‘전선생부엌’ 브랜드로 티크나무도마 등 판매
코로나19로 집콕족 늘면서 매출 30% 늘어

“여성능력개발본부와 시작하면 단단하게 성장
다른 여성창업자에게 노하우·사례 나누고파”

 

 

 

용인시 경기도일자리재단 여성능력개발본부에 위치한 창업보육센터 입주기업인 ‘괜찮은곳’은 코로나19로 오히려 매출이 늘었다. 내구성과 내수성이 강한 티크나무도마와 나무 주방용품을 생산하고 온라인으로 판매를 하는데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매출도 30% 가량 올랐다.

‘전선생부엌’이란 브랜드로 2018년 창업에 성공한 전미란 대표는 “일자리재단이 운영하는 꿈마루를 통해 창업에 도전하면서 처음에는 막막함이 많았다”며 “여성들에게 창업을 우선 시작해보라고 권한다. 그 시작을 여성능력개발본부와 함께 시작하면 단단하게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예비창업 단계부터 전문가 자문과 사업화 지원이 큰 도움이 됐다. 제품이 나오고 패키지가 완성된 이후 재단이 제공한 판로개척 프로그램이 큰 자신감과 기회를 줬다”고 소개하고 “도마 등을 아브뉴프랑 시즌마켓 등서 소개할 기회를 만들어줘 초기 제품 홍보와 소비자 반응을 알 수 있었다. 무엇보다 힘들때 위로를 받을 수 있다는 점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느리게 사는 숲속 부엌’이란 부제를 단 사업체는 도마와 하수오를 중심으로 한 제품을 생산한다. 전 대표는 “주부였던 제가 가장 잘 아는 분야”라며 “지금은 대면 판매보다 인터넷 판매가 훨씬 많다. 인터넷 마케팅도 지원을 받아 운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코로나19가 오히려 기회가 되고 있다는 전미란 대표는 “집콕족이 늘면서 요리에 관심이 갖는 분이 많아지면서 도마와 나무 조리도구 등 판매가 많이 늘었다. 면연력 관련해 하수오 판매량도 300% 가까이 성장했다”며 “기회가 되는대로 창업자에게 노하우와 사례를 공유하고 있다. 재단에서 받은 도움을 다른 여성창업자와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창업은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차근차근 준비해야 성공 확률이 높다”는 전 대표는 “많은 여성들이 각 파트별로 전문지식과 경험을 가진 매니저들의 도움, 각종 지원사업 등의 정보를 통해 창업에 성공하기를 바란다. 창업에 두려워 말고, 도전해 보라”고 전했다.

/안직수기자 jsah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