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0 (금)

  • 맑음동두천 22.7℃
  • 흐림강릉 21.7℃
  • 구름조금서울 25.0℃
  • 흐림대전 24.7℃
  • 대구 21.3℃
  • 울산 21.3℃
  • 광주 22.5℃
  • 부산 21.4℃
  • 흐림고창 23.0℃
  • 천둥번개제주 24.6℃
  • 구름많음강화 23.3℃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2.9℃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20.9℃
  • 흐림거제 21.3℃
기상청 제공

경기도 소규모 집단감염 잇따라… 방역당국 긴장

25일 기준 확진자 6명 늘어

도내 코로나19 지역감염 사례가 곳곳으로 확산되면서 방역당국도 긴장하고 있다.

25일 경기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도내 확진자는 전날보다 6명 늘어난 767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5명은 지역감염, 1명은 해외입국 사례로 분류됐다.

총 확진자 가운데 이태원 클럽 관련은 모두 58명이며, 부천 리온파티 뷔페식당 돌잔치 확진자가 14명 발생했다.

전날에는 안양에서 이태원 주점과 안양 자쿠와 주점을 방문했던 2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의정부의 한 교회 목사가 지난 15일 서울 은혜감리교회를 방문했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또 부천에서 확진된 30대 여성이 대형 물류센터 직원으로 확인돼 방역당국이 이 센터 근무자 중 200여명을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처럼 소규모 집단감염이 잇따르자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은 이날 “운수 종사자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마스크 미착용 승객에 대한 승차 제한을 허용해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을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말했다. /김현수기자 khs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