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맑음동두천 22.6℃
  • 구름많음강릉 24.0℃
  • 맑음서울 23.0℃
  • 구름조금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2.3℃
  • 구름조금광주 24.0℃
  • 구름많음부산 22.5℃
  • 구름조금고창 21.7℃
  • 구름많음제주 21.5℃
  • 맑음강화 20.7℃
  • 맑음보은 20.8℃
  • 구름조금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3.1℃
  • 흐림경주시 23.6℃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경기도, 자가용보다 편리한 대중교통시대 연다

공정한 교통복지 4대 전략 수립
교통공사 출범·청소년에 교통비
3기 신도시 철도사업 조기 개통

민선 7기 교통정책 성과·과제 발표

경기도가 시민 중심의 안전하고 편리한 대중교통 시대를 열기 위해 공공성이 강화된 다양한 정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3일 북부청사에서 온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 중심의 공정한 교통복지 실현을 목표로 4대 전략을 세워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을 골자로 한 ‘경기도 민선 7기 교통정책 추진 성과 및 과제’를 발표했다.

경기도가 지난 2018년 민선 7기 출범 이후 수립한 4대 전략은 공공성 강화, 교통복지 서비스 제공, 선제·체계적 광역교통대책 수립, 안전한 대중교통 이용환경 조성 등이다.

도는 공공성 강화를 위해 우선 31개 시·군별 분산 관리하던 교통체계와 인프라를 통합 관리하는 ‘경기교통공사’를 연내 출범하고, ‘경기도 공공버스’는 지난 3월부터 운행을 시작한 데 이어 연말까지 모두 56개 노선으로 확대한다.

경기 동·북부 교통 취약지역 철도망 확충을 위해 양주 옥정∼포천선, 이천∼문경 복선전철, 경의·경원선 전철화, 여주∼원주 단선철도, 서해선 복선전철 등 6개 철도사업 적기 개통에 노력할 계획이다.

민생 중심의 교통복지 서비스 확대에도 힘을 써 만 13∼23세 청소년 43만명에게 교통비의 일부를 지역화폐로 환급하는 ‘청소년 교통비 지원사업’을 올해 추진한다.

교통약자의 이동권 보장을 위한 특별교통수단을 현재 1천71대에서 2022년 1천116대로 늘리고, 현재 1천422대인 저상버스를 올해 407대 추가로 늘릴 방침이다.

심야버스도 연말까지 87개 노선으로 확대하고, ‘프리미엄 광역버스’를 올해 용인∼서울역, 화성∼잠실역 등 7개 노선 도입과 철도 노선의 원활한 추진에 노력한다.

경기도 차원의 선제적 광역교통대책 수립에도 박차를 가한다.

특히 3기 신도시 교통 불편 최소화를 위해 송파∼하남선, 위례∼과천선, 고양선 등의 철도 개통 지원과 공영차고지 확충, 환승시설 구축 등의 추진과 하남선, 신분당선 연장, 일산선 연장, 9호선 연장 등 진행 중인 철도사업의 적기 개통을 꾀한다.

또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 등 지역 간 고속도로 네트워크 구축, 광역급행철도(GTX) 노선 적기 개통, 수도권 순환철도망 건설 등 순환·방사형 광역교통망을 갖출 계획이다.

이른바 ‘쪼개기 개발’을 막도록 대책 수립 기준을 기존 ‘100만㎡ 이상 또는 인구 2만명 이상’에서 ‘50만㎡ 이상 또는 인구 1만명 이상’으로 강화하는 방안 추진과 2027년까지 도내 모든 경유 버스를 친환경 전기버스와 CNG 버스로 교체한다.

박태환 도 교통국장은 “수도권은 만성적 도로 정체와 대중교통 혼잡이라는 문제를 안고 있는 상황에서 신도시 개발에 따른 광역화와 인구 유입으로 광역교통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시민이 교통복지를 충분히 누리도록 대책을 수립하고 시행해 대중교통이 자가용보다 편리한 경기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박광수기자 ks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