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8.5℃
  • 서울 20.6℃
  • 흐림대전 19.1℃
  • 흐림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8.8℃
  • 구름많음광주 18.3℃
  • 구름많음부산 18.8℃
  • 흐림고창 18.7℃
  • 박무제주 20.0℃
  • 흐림강화 19.2℃
  • 구름많음보은 18.0℃
  • 흐림금산 17.4℃
  • 구름많음강진군 18.3℃
  • 구름조금경주시 19.0℃
  • 구름조금거제 18.0℃
기상청 제공

위안부 쉼터 소장…파주 자택서 숨진채 발견

경찰 "타살 혐의점 없어"

 

정의기억연대(정의연)의 기부금 사용 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최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쉼터인 서울 마포구 연남동 '평화의 우리집'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가운데 '평화의 우리집' 소장인 A(60) 씨가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7일 파주경찰서는 6일 오후 A 씨의 지인으로부터 "A 씨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는 신고를 받았다.

 

이에 경찰은 소방당국의 협조를 받아 이날 오후 10시 42분께 A 씨의 자택이 있는 파주의 한 아파트 4층 출입문을 열고 들어가 화장실에서 숨져 있는 A 씨를 발견했다.

 

경찰 관계자는 "외부 침입 흔적 등이 없어 현재까지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A 씨는 최근 검찰의 압수수색 등으로 "힘들다"는 말을 주변에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밝히기 위해 유족과 신고자, 그리고 쉼터 관계자 등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진행하고 부검 여부는 유족과 논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