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맑음동두천 22.8℃
  • 맑음강릉 24.7℃
  • 맑음서울 23.9℃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2.2℃
  • 구름조금광주 24.2℃
  • 흐림부산 22.4℃
  • 맑음고창 21.7℃
  • 박무제주 21.7℃
  • 맑음강화 20.9℃
  • 맑음보은 21.9℃
  • 구름조금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4.7℃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높은 점수 줘서 등록금 반환운동 막아라” 경기도내 일부 대학, 학점 인플레이션 ‘꼼수’

학교측, 교수·강사들에게 요구
상대 평가에서 절대평가로 변경
대학생들 “이유가 불순” 반발

 

전국 대학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진행한 인터넷 강의를 종료하고 기말고사 등을 거쳐 방학을 앞둔 가운데 다수의 대학에서 교수들에게 “이번 학기 학점을 신경써서 잘 주라”고 안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학측은 교수들에게 등록금 반환운동에 휘말리지 않으려면 학점을 잘 줘야 한다는 취지로 이유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30일 화성의 A대학교 최모 교수는 최근 학교측으로부터 “등록금 반환 시비를 없애려면 성적이라도 잘 줘야 한다. 학생들 성적을 최대한 높게 줘라는 요구를 받았다”며 “이에따라 상대평가 대신 절대평가로 성적을 산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최 교수는 또 최근 치른 기말고사를 오픈북 방식으로 진행, 학생들이 최대한 좋은 점수를 내도록 했다고 털어놨다.


최 교수는 “인터넷 강의를 하면서 학생도, 교수들도 모두 힘들어 했기 때문에 성적도 최대한 잘 주려고 신경을 쓰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학교측에서 등록금 반환을 이유로 좋은 성적을 요구하는 것은 문제가 있는 것 같다”고 전했다.


수원 B대학도 최근 강사들에게 이같은 주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학에서 전임강사로 활동하는 심모 강사는 “인터넷 시험이 한계가 있다보니, 시험 결과보다 레포트 결과를 중심으로 성적을 산출하고 있다”며 “학교에서 절대평가를 최대한 도입해 좋은 점수를 주라는 요구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심 강사는 “대학측이 등록금 반환 요구 움직임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며 “성적을 잘 주라는 이유도 이에 대한 대응책”이라고 말했다.


대학측이 이같은 꼼수를 통해 등록금 반환운동을 저지하려는 내용이 알려지면서 대학생들의 반발도 일고 있다.


수원 C대학에 재학 중인 안모씨는 “좋은 성적을 받으면 좋겠지만, 그 이유가 좋아 보이지는 않는다”며 “코로나19로 다수의 국민이 힘든 상황에서 2학기 등록금이라도 일부 감면하려는 노력을 학교측이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대해 도내 한 대학 관계자는 “성적 산출은 교수나 강사의 권한이고, 학교에서 규정외에 따로 지침을 내리지는 않는다”며 이같은 주장을 일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