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7.0℃
  • 흐림강릉 22.2℃
  • 서울 25.1℃
  • 대전 24.8℃
  • 대구 24.7℃
  • 울산 24.2℃
  • 흐림광주 26.5℃
  • 천둥번개부산 24.9℃
  • 흐림고창 26.7℃
  • 흐림제주 31.4℃
  • 구름많음강화 25.8℃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3.6℃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5.5℃
기상청 제공

한국만화박물관 ‘만화가 기억한 5·18’ 전시 온라인 공개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기념 ‘사람과 사람과 사람들’
한국만화박물관 홈페이지서 PC·모바일로 ‘언제나 관람’
오세영→수사반장 등 작가 5人 작품 공개

 

한국만화박물관이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기획전시 ‘사람과 사람과 사람들_만화가 기억한 5·18’을 온라인으로 선보인다.

 

한국만화박물관은 당초 5·18 민주화운동 40주년 시기에 맞춰 이번 전시를 5월 오프라인 개최를 준비했으나 코로나19 상황의 여파로 무기한 연기했다.

 

이에 따라 양질의 만화 전시 콘텐츠를 코로나19 감염의 걱정 없이 누구나 편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기존 오프라인 전시를 온라인으로 구현하여 비대면으로 관람객과 만난다.

 

‘사람과 사람과 사람들_만화가 기억한 5·18’ 전시는 당시 신군부의 잔인한 폭압을 생생하게 기록한 만화 작품을 통해 5·18 민주화운동을 되돌아보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

 

지난 1일 공개된 이번 전시는 한국만화박물관 홈페이지에서 PC나 모바일을 통해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자유롭게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객은 가상 전시 공간을 이동 동선을 따라 관람할 수 있으며, 360도로 연출된 전시전경을 감상할 수 있다. 전시된 만화 작품 이미지의 확대가 가능해 더욱 실감나고 세밀한 감상이 가능하다.

 

5·18이라는 역사적 사실에 상상력을 가미하여 재현한 만화 작품들로 구성해 선보이는 전시에서는 오세영 작가의 ‘쏴!쏴!쏴!쏴! 탕’, 강풀 작가의 ‘26년’, 박건웅 작가의 ‘바람이 불 때’, 김성재·변기현 작가의 ‘망월’, 작가 수사반장의 ‘김철수씨 이야기’ 등 총 5작품이다.

 

신종철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원장은 “코로나19로 멈춘 만화 전시를 많은 분들이 비대면으로 즐길 수 있도록 온라인 전시로 준비했다”며 “이번 전시는 만화 작품에 등장하는 각 인물들의 이야기를 통해 5·18 이후 슬픔과 아픔을 가지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무게를 읽어볼 수 있는 전시”라고 소개했다.

 

한편 한국만화박물관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월부터 무기한 휴관중이며, ‘사람과 사람과 사람들_만화가 기억한 5·18’ 전시는 재개관 시 오프라인으로도 진행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