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5 (토)

  • 흐림동두천 25.7℃
  • 흐림강릉 28.1℃
  • 서울 26.2℃
  • 구름많음대전 32.3℃
  • 구름많음대구 34.7℃
  • 구름조금울산 34.8℃
  • 맑음광주 32.7℃
  • 구름많음부산 30.6℃
  • 구름조금고창 32.3℃
  • 맑음제주 33.3℃
  • 흐림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31.8℃
  • 구름많음금산 32.1℃
  • 맑음강진군 33.0℃
  • 구름많음경주시 35.2℃
  • 맑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코로나19가 바꾼 해외여행 풍속도 '소수인원․고급화․비대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세계 각국의 빗장이 잠긴지도 어언 7개월의 시간이 지났다. 최근에는 조금씩 막혔던 하늘길과 국경이 다시 열린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멈춰있던 해외여행 수요가 조금씩 고개를 들고 있긴 하지만 향 후 여행산업의 전망에 대한 평가는 여전히 부정적인 시각이 우세하다.

 

 

신혼여행 전문여행사인 허니문리조트에서 제공한 ‘2019년 신혼여행지 선호도 빅데이터’에 따르면 하와이(24%), 몰디브(19%), 발리(17%), 유럽(16%) 칸쿤(11%), 푸켓(5%), 기타(9%)의 선호도 순으로 집계됐으며, 1인 평균 신혼여행 예산은 200~300만원 사이에서 형성됐던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향후 신혼여행을 비롯한 해외여행의 트랜드는 코로나19 발생 이전과는 확연히 달라진 행태를 보일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측하고 있다.

 

허니문리조트 관계자는 “최대 10명 이하의 소규모 여행이나 커플 또는 가족 단위 여행의 수요가 늘어나고, 가성비가 좋은 상품보다는 프라이빗하고 럭셔리한 상품의 선호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그는 “세이셸이나 타히티, 몰디브와 같이 독립된 빌라형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는 지역이나 마요르카, 하와이 등 럭셔리 리조트 브랜드가 많이 입점한 지역으로의 문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면서 “기존의 유명 관광지 대신에 안전한 곳으로 검증 받은 지역이나 숙소를 선호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한편 허니문리조트는 매주 주말 격리된 상담공간에서 소수의 인원을 대상으로 안전하고 럭셔리한 신혼여행지 정보를 제공, 올 하반기 또는 2021년 상반기에 신혼여행을 준비하는 예비 신혼부부들의 시름과 걱정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 경기신문 = 전기홍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