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3.2℃
  • 구름많음강릉 21.4℃
  • 맑음서울 24.7℃
  • 맑음대전 24.3℃
  • 구름많음대구 23.1℃
  • 구름많음울산 21.5℃
  • 맑음광주 24.4℃
  • 구름많음부산 22.9℃
  • 맑음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3.8℃
  • 구름조금강화 23.2℃
  • 구름많음보은 21.8℃
  • 맑음금산 22.5℃
  • 맑음강진군 25.7℃
  • 흐림경주시 22.9℃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BIFAN 이연희·이동휘 “SF 장르 ‘만신’으로 연기변신 꾀했다”

SF8 IN BIFAN, 현재·미래 예견 담은 작품 구성
신격화된 인공지능 운세 서비스 ‘만신’ 실체는?
노덕 감독 “운명론적 세계에 느낀 매력 그렸다”

 

배우 이연희, 이동휘가 지난 9일 막을 올린 제24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신철, BIFAN)에서 SF8 IN BIFAN 부문 영화로 새로운 연기변신을 선보였다.

 

지난 10일 오후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현장인 부천 CGV 소풍 3관에서는 SF8 IN BIFAN 부문의 영화 ‘만신’ 상영 및 메가토크 시간이 진행됐다.

 

SF8 IN BIFAN 부문은 상상 속에서나 존재했던 미래의 모습이 돌연 현실이 되어버린 듯한 요즘, 이제 곧 조우하게 될 현재 혹은 미래에 대한 8명의 감독의 영화적 예견을 담은 작품으로 구성됐다.

 

노덕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만신’은 인공지능 운세 서비스 만신의 실체를 집요하게 쫓아가는 이야기를 다루며, 배우 이연희와 이동휘가 주연을 맡았다.

 

영화 속 사회에서는 사람들이 높은 적중률을 자랑하는 인공지능 운세 서비스 ‘만신’을 믿으며, 급기야 신격화하고 맹신하는 모습을 보인다.

 

토선호(이연희)와 정가람(이동휘)은 각기 다른 이유로 만신의 개발자를 찾아나서는 데, 만신 때문에 동생을 잃었다고 생각하는 토선호와 만신으로 인해 목숨을 지킨 정가람은 의견충돌을 보이기도 한다.

 

그 여정에서 토선호는 동생의 죽음에 대한 진실을 알게 되고, 결국 만신에 다다른 두 사람은 예상했던 모습과는 다른 만신의 실체를 마주하게 된다.

 

 

이날 영화상영은 개인 QR 체크인 방식을 비롯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좌석간 지그재그 띄어앉기, 손소독용품 배부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 지침을 지키며 이뤄졌다. 또한 메가토크 시간에는 소셜 네트워크서비스(SNS)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객들의 질문을 받아 진행됐다.

 

노덕 감독은 같은 분야의 ‘간호중’을 연출한 민규동 감독님의 제안을 받고 참여했다고 소개했다. 이번 영화를 통해 과학이 아닌 주술에 몰두하는 사람들과 그럼에도 정해진 방향을 거부하고 불안 속에서도 진실을 찾아가려는 또 다른 사람들을 통해 삶과 인간의 본질에 대한 질문을 던진다.

 

노 감독은 ‘만신’에 대해 “원래는 웹툰 원작이 있다고 들었는데 진행하면서 완전 다른 이야기로 바뀌어 오리지널이 됐다”며 “SF 장르 안에서도 본질적인 이야기를 충분히 할 수 있을 것 같았고, 운명론적 세계에 매력을 느껴 그 안에서 운명에 저항하는 인물들의 이야기를 그려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특히 토선호 역의 이연희와 정가람 역의 이동휘는 ‘만신’을 통해 SF장르에 첫 도전했다. 두 사람은 도전해보지 못한 장르에서 관객들에게 지금까지와 다른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 것 같아 작품에 참여하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또 두 사람은 촬영 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묻는 질문에 호텔 앞에서 서로 다른 가치관으로 언쟁을 벌이는 장면이라고 답했다. 극 중 정가람은 만신을 믿지 않고 부정하는 토선호에게 마찬가지로 불완전한 인간인데 잘난척 하지말라고 꼬집어 말한다.

 

이동휘는 “롱테이크로 찍었던 부분이었고, 이번 작품에서 두 번째로 호흡을 맞췄는데 대화를 많이 나누고 탄탄한 호흡으로 소통이 잘 됐다”며 “이연희 배우가 집중력도 좋고 장면에 대한 이해도가 좋아서 흔들림 없이 함께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그가 ‘탄탄한 호흡’을 강조하자 객석에서는 웃음소리가 터져나왔다.

 

이연희 역시 “전날 밤샘 촬영을 하고 동이 틀 때 찍은 장면이었다. 내가 생각하기에도 두 사람의 세계관이 다른 만큼 가장 중요한 장면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끝으로 노덕 감독은 “선택에 따라 운명이 바뀌는 것이지 운명에 따라 선택하는 건 아니라는 신념이 작품에 담겼다”라며 “결말에서 만신의 결정은 ‘믿느냐’, ‘안믿느냐’의 선택을 인간에게 준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라고 이야기했다.

 

[ 경기신문 = 신연경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