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4 (금)

  • 흐림동두천 26.2℃
  • 구름많음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27.4℃
  • 구름많음대전 29.8℃
  • 구름많음대구 33.2℃
  • 구름많음울산 30.2℃
  • 구름많음광주 29.8℃
  • 구름조금부산 27.7℃
  • 구름많음고창 28.8℃
  • 구름조금제주 31.9℃
  • 구름많음강화 25.3℃
  • 구름많음보은 28.7℃
  • 구름많음금산 29.7℃
  • 구름많음강진군 28.1℃
  • 구름많음경주시 30.0℃
  • 구름많음거제 27.2℃
기상청 제공

부천시의원들 "현금인출기 70만원 훔친 의장 사퇴하라"

 

부천시의회 의원들이 절도 등 혐의로 기소된 이동현(사진) 시의회 의장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소속 부천시의회 의원 19명은 13일 오전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이  의장의 의원직 사퇴를 촉구하고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징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시의원은 "부천시민을 대표하는 선출직 시의회 의장이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사건에 연루돼 민주당 의원 모두 깊은 책임감을 느낀다"며 "의장 선출 때  철저하게 검증하지 못한 점도 머리 숙여 사과한다"고 말했다.


미래통합당 소속 시의원 8명도 이날 오후 별도 성명을 내고 "이 의장은 문제가  불거진 후 슬그머니 탈당계를 제출하는 책임 없는 모습을 보였다"며 "사태의 엄중함을  직시하고 의장직과 의원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부천시의회는 민주당 소속 의원 20명과 통합당 소속 의원 8명 등 시의원 28명으로 구성돼 있다. 이 의장은 이달 1일부터 부천시의회 의장을 맡았다.


이 의장은 올해 3월 24일 부천시 상동 한 은행 현금인출기에서 다른  이용자가 인출한 뒤 깜빡 잊고 가져가지 않은 현금 70만원을 훔친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이 의장은 최근 절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사실이 알려되자 지난 11일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이 의장은 "현재 불거진 논란에 대해 개인적으로 억울한 측면이 있다. 십수년간 몸담았던 민주당에 조금이라도 누를 끼쳐서는 안 되겠다'고  판단했다"며 "당을 탈당해 제 문제에 대해 법적·도덕적 측면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해 논란을 해소하겠다. 부천시민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지난달 18일 절도 혐의로 기소된 이 의장은 이미 지난해 5월 알선뇌물약속 등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법원은 알선뇌물약속 혐의 사건에 추가 기소된 절도 사건을 병합해 한꺼번에 재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 경기신문 = 안직수 기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