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8 (토)

  • 흐림동두천 27.0℃
  • 흐림강릉 22.4℃
  • 서울 24.5℃
  • 대전 24.2℃
  • 천둥번개대구 24.6℃
  • 울산 26.1℃
  • 흐림광주 24.3℃
  • 부산 25.2℃
  • 흐림고창 24.5℃
  • 구름많음제주 31.8℃
  • 흐림강화 24.9℃
  • 흐림보은 23.2℃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2.8℃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詩와 함께 하는 오늘]복습(復習)

복습(復習)


                                 /이복현

 

하늘이 구름 한 점 없이 파랗다.

 

마음껏 낙서를 하고 싶은 하늘

 

노인학교 다니시는 어머니가 마당에 나와 서서
손가락 끝으로 빈 하늘에 무언가를 열심히 그리고 있다.

 

어머니가 손가락을 움직일 때마다
하늘에 상상의 구름글자 한 자씩 생겨난다.

 

가갸 거 겨 고 교 구 규 …
줄도 열도 안 맞게 삐뚤빼뚤
빈 하늘을 채우는 꿈의 글자들

 

“어머니, 지금 뭐 하세요?”

 

“으응, 어제 배운 글자를 복습하는 겨,
안 까먹으려고 하늘에다 자꾸만 써보는 것이지”

 

“봐라, 하늘이 저렇게  파란 칠판 같잖여?”

 

■ 이복현   1953년 전남 순천 생, 동국대행정대학원(석사) 및 서울대법학연구소 수료.1994년 중앙일보, 1995년 시조시학을 통해 데뷔, 1999년 대산창작기금(시 부문)을 받고, 첫 시집 ‘따뜻한 사랑 한 그릇’ 외 1권의 작품집을 냄. 등단 후 중앙일보, 문학과의식, 문학사상, 현대시, 시평, 유심, 시와경계, 작가마루 등 약 30여 일간지 및 문예지에 시와 시조를 꾸준히 발표하고 있음. 현재 법무사로 일하며 한국문예학술저작권협회 이사로 활동, 한국시인협회(상임위원), 한국작가회의 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