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6 (목)

  • 구름많음동두천 25.1℃
  • 구름조금강릉 24.3℃
  • 흐림서울 25.6℃
  • 흐림대전 26.3℃
  • 구름많음대구 29.8℃
  • 흐림울산 27.9℃
  • 박무광주 26.0℃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30.5℃
  • 구름많음강화 23.7℃
  • 흐림보은 25.0℃
  • 흐림금산 25.5℃
  • 흐림강진군 26.8℃
  • 흐림경주시 29.4℃
  • 흐림거제 25.8℃
기상청 제공

민주노총 전국사회서비스원 노동조합, '비정규직과 차별을 철폐하라'

민주노총 전국사회서비스원 노동조합
비정규직을 철폐·고용안전 보장 요구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노동조합원들이 도 사회서비스원 근로자에 대한 고용 안정을 보장하고 비정규직 처우의 차별을 철폐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전국사회서비스원 노동조합 경기지부는 15일 오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의 비정규직 차별 철폐’를 촉구했다.

 

이날 송정현 전국사회서비스원노동조합 위원장은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돌봄 서비스 질 향상과 종사자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설립됐지만, 실제 현장에서 근무하는 종사자들은 비정규식 신분으로 처우에서 차별을 겪고 있다"며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노동자들이 현장에서 느끼는 사회서비스원 현실을 고발하고, 돌봄서비스 공공성 강화를 요구한다"고 취지를 밝혔다.

 

사회서비스원 노조는 이날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의 설립 취지에 맞게 종사자를 적극 지원하고 비정규직 철폐와 고용안정 보장, 종사자 처우에서 차별을 철폐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서울시의 경우 전체 종사자 550명을 100% 정원 내 정규직으로 채용했다"며 "경기도는 예산확보 어려움을 핑계로 종사자 300여명 중 본부 행정인력 40여 명만 정규직으로 편성하고 나머지 소속기관의 행정인력은 무기직, 이외 대수 돌봄인력은 계약직"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서울시사회서비스원은 지난해부터 전일제 요양보호사와 장애인활동지원사의 경우 정규직, 월급제 일자리로 고용한 반면,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전체구성원 75%가 비정규직으로 고용됐다.

 

사회서비스원 노조는 "사회서비스원이 내걸고 있는 '돌봄에 돌봄을 더하다'는 슬로건은 단지 구호일 뿐, '돌봄에 비정규직과 차별을 더하다'로 운영한다"며 “서비스원 사업이 도지사 최종승인을 받아야하는 만큼 키를 쥐고 있는 경기도가 충분한 예산 투입, 현장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사업 체계 등을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비판했다.

 

[ 경기신문 = 박한솔 기자 ]